Quantcast

[이슈종합] 허지웅, 기자들에게 호소 "도대체 어떻게 하면...삶의 비극을 조장하는 기사 옳지 않아" (전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허지웅이 자신이 쓴 한겨레 칼럼의 일부만 가져다가 '사는 게 지긋지긋..환멸 나고 짜증나'라고 쓴 제목과 내용에 대해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23일 허지웅은 "도대체 어떻게 하면 제 오늘자 한겨레 칼럼의 일부만 가져다가 이렇게 제목과 내용을 정리할 수 있는지 모르겠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벌써 같은 내용의 기사들이 늘어나고 있다. 저 기사가 인용한 것은 '삶의 바닥에서 괜찮다는 말이 필요할 때'라는 제 글의 중반에 나오는 대목이고, 주요 내용은 그렇게 힘들 때 니체 철학의 핵심 주제가 어떻게 개별의 삶에 적용되고 위로를 줄 수 있는지에 관한 이야기다"고 말했다.
 
허지웅 / tvN 제공
허지웅 / tvN 제공

 

이어 "여기 인스타에도 전문을 올려둔 바 있고, 한겨레 홈페이지나 네이버에도 버젓이 칼럼 전문이 있다. 고작 4천자가 읽기 싫습니까? 아무리 니체에 관심이 없어도 첫문장 읽으면 끝까지 읽을 수 밖에 없게 썼다. 그런데 싫어요? 저 제목을 보고 청년들이 무슨 생각을 할지 걱정이 된다"고 호소했다.

또 "심지어 어떤 기사는 딱 저 부분만 빼서 올려놓고 무려 '전문'이라고 표기해두었군요. 도대체 이게 뭐하는 짓입니까. 이래놓고 아무도 사과하지 않겠죠. 내 삶은 가십의 영역이 될만큼 그리 위태롭지 않고 아직은 도움을 받기보다 훨씬 더 많이 베풀 수 있다. 삶의 비극을 조장하는 것 같은 이런 기사는 옳지 않습니다"고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허지웅 기사
허지웅 기사


이를 본 누리꾼들은 "이게 무슨... 우린 이미 왜곡된 말과 글로 많은 사람들을 잃었는데..여전히 자극적임만으로 시선을 끌려는 기자분들이 계시네요. 제발 멈춰주세요", "기레기가 기레기 했네요...", "황당하기 짝이없는 악질 기레기들이네요.작가님 글이나 읽어보고 올리는건지..그저 자극적인 제목만들어 기사아닌 기사를 올리는 저런 사람들도 기자라니..언제부터 기레기라는 말이붙게됐는지 참 안타깝네요..발로뛰는 기자라는 얘기는 오래된 얘기고 남의 sns 글들을 그대로 날로먹는 저들이 기자라니..", "자극적인 기사제목으로 어그로 끌기죠", "형은 저한테는 반짝이는 존재에요. 속상하시겠지만 더 멋있게 있어주세요 지금처럼", "기사를 무슨 싸이월드 글 올리듯이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ㅋㅋㅋ기자도 아니고 뭔지 모르겠네요", "그러니 기레기 소리를 듣죠. 기자하기 참 편하죠", "언론이 무서워요. 정말로. 힘내시고 건강하세요" 등 반응을 보였다.

이날 허지웅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삶이 계속 추락하고 있는 것 같은데 도대체 어디가 바닥이냐고 묻는 분들이 많다. 그에 관한 제 답변입니다. 한겨레 칼럽입니다. 니체의 주요개념에 관해 이보다 더 쉽고 분명하게 설명하기란 불가능하다고 자부합니다. 재미있게 읽어주세요. 위로가 되길 바랍니다"라고 게재했다.
 
허지웅 인스타그램
허지웅 인스타그램
허지웅 인스타그램
허지웅 인스타그램

다수의 매체에선 허지웅의 한겨레 칼럼을 일부분을 인용해 "사는 게 지긋지긋...환멸 나고 짜증나.." 토로 라는 제목으로 전문을 달고 기사를 게재했다. 이를 언급하며 허지웅은 불만을 드러냈다.

이하 허지웅이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전문 글.

도대체 어떻게 하면 제 오늘자 한겨레 칼럼의 일부만 가져다가 이렇게 제목과 내용을 정리할 수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벌써 같은 내용의 기사들이 늘어나고 있군요. 저 기사가 인용한 것은 '삶의 바닥에서 괜찮다는 말이 필요할 때'라는 제 글의 중반에 나오는 대목이고, 주요 내용은 그렇게 힘들 때 니체 철학의 핵심 주제가 어떻게 개별의 삶에 적용되고 위로를 줄 수 있는지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여기 인스타에도 전문을 올려둔 바 있고요. 한겨레 홈페이지나 네이버에도 버젓이 칼럼 전문이 있습니다. 고작 4천자가 읽기 싫습니까? 아무리 니체에 관심이 없어도 첫문장 읽으면 끝까지 읽을 수 밖에 없게 썼어요. 그런데 싫어요? 저 제목을 보고 청년들이 무슨 생각을 할지 걱정이 됩니다. 심지어 어떤 기사는 딱 저 부분만 빼서 올려놓고 무려 '전문'이라고 표기해두었군요. 도대체 이게 뭐하는 짓입니까. 이래놓고 아무도 사과하지 않겠지요. 내 삶은 가십의 영역이 될만큼 그리 위태롭지 않고 아직은 도움을 받기보다 훨씬 더 많이 베풀 수 있습니다. 삶의 비극을 조장하는 것 같은 이런 기사는 옳지 않습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