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인어왕자’ 문빈, ‘열여덟의 순간’ 정오제 이어 첫 주연…“아스트로 멤버들 응원 많이 해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첫 주연을 맡은 문빈이 아스트로 멤버들의 반응을 전했다.

14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웹드라마 ‘인어왕자: 너를 만지다’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인어왕자’는 글로벌 채널 라이프타임과 KT Seezn이 공동제작하는 크로스 드라마로, 낯선 바닷가에서 펼쳐지는 신비롭고 몽환적인 추리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

주연 배우 문빈은 JTBC ‘열여덟의 순간’에서 정오제 역으로 정극연기에 도전했다. 이후 이번 ‘인어왕자’를 통해 첫 주연으로 발돋움했다.
 
문빈 / 라이프타임
문빈 / 라이프타임

주인공 우혁 역의 문빈은 “‘열여덟의 순간’ 당시에도 정극연기라 걱정이 많았고 현장에서 많이 배웠다”면서 “이번 준비할 때 ‘우혁’이 비밀이 많고 미스테리한 부문이 있다. 그래서 대사없이 제스쳐로도 그런 신비로움을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첫 주연에 부담은 없는지라는 질문에 “걱정이 많았지만 다행히 대본리딩 때 배우 분들을 뵙고 ‘이건 나만 잘 하면 되겠구나’ 싶었다”며 웃었다.

또한 이번 작품에 대해 아스트로(ASTRO)멤버들의 반응은 어떤지에 대해 “스스로도 걱정이나 긴장도 많이했는데, 멤버들이 걱정하지말고 하다보면 잘할 것이라 응원해줬다”면서, “티저를 봤을 때 상의탈의 장면을 보고 멤버들이 호흥을 해줬다. 아마 뒤로갈수록 새로운 장면들이 드러나면서 멤버들이 반응하지 않을까 싶다”고.

총 6부작인 ‘인어왕자: 너를 만지다’는 매주 화·수요일 오전 11시 시즌(Seezn), 금요일 오후 9시 유튜브·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