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설악산 국립공원 측 “흔들바위 추락? 그런일 절대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설악산 국립공원이 흔들바위 추락에 대해 ‘가짜뉴스’라고 단언했다.

1일 설악산 국립공원 측은 공식 페이스북에 “설악산 흔들바위는 건재하다. 가짜뉴스에 실검 2위까지 하고 있다”며 “설악산 흔들바위는 언제나 그 자리에 잘 있다”고 밝혔다.

이어 “2019년에 이어 올해도 검색 상위권을 기록하고 있다. 설악산과 흔들바위를 걱정해주시는 탐방객분들의 문의전화도 많이 오고 있다”며 “그러나 안심하시라, 그런 일은 절대로 없다”고 또 한번 강조했다.
 
설악산 전경 / 설악산국립공원 제공
설악산 전경 / 설악산국립공원 제공
        
설악산 흔들바위 추락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른 것은 만우절을 맞이해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흔들바위가 추락했다는 괴소문이 퍼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설악산 흔들바위는 한 사람의 힘으로 움직일 수 있으나 100명이 밀어도 한 사람이 민 것과 같이 흔들릴 뿐이라고 해 붙어진 명칭이다. 설악산 소공원에서 울산바위로 향하는 도중에 위치해 있다. 

한편 설악산국립공원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설악자동차 야영장을 임시 폐쇄했다. 지난달 3일부터 시작해 별도 공지시까지 폐쇄된다. 현재 재개장을 알리는 공지는 올라오지 않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