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스타NOW] ‘열혈사제’ 김형묵 “전속계약 만료 후 FA 상태…새 소속사 물색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열혈사제'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배우 김형묵이 FA 시장에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27일 김형묵은 톱스타뉴스와의 인터뷰서 "최근에 전 소속사와 전속계약이 끝나 FA로 풀리게 됐다"며 "너무나 감사하게도 여러 소속사에서 연락을 주셔서 미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배우에게 소속사가 매우 중요한 만큼, 신중하게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1999년 뮤지컬 '캣츠'서 머케버티 역으로 데뷔한 후 연극과 뮤지컬 등 주로 무대에서 활약하던 김형묵은 2009년 '자명고'로 처음 브라운관에 모습을 비췄다.

김형묵 / 매니지먼트에어 제공
김형묵 / 매니지먼트에어 제공

그 뒤 2017년 SBS 드라마 '귓속말'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매체 연기에 도전한 그는 지난해 방영된 SBS금토드라마 '열혈사제'서 강석태 역을 맡아 엄청난 인기를 끌었다.

'열혈사제' 이후에는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청일전자 미쓰리'로 쉬지 않는 열혈 행보를 보였다.

최근 MBC '복면가왕', SBS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에 출연하며 예능계에서도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김형묵은 "사실 '열혈사제' 이후에 '복면가왕'과 '미우새' 모두 출연제의가 있었다"며 "당시에는 작품활동에 집중하고 싶어서 고사했는데, 감사하게도 다시 저를 찾아주셨다. 최근에는 작품활동이 없어서 시청자분들께 새로운 제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도 좋을 것 같아 출연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최근 '미우새' 촬영을 진행했다는 김형묵은 "예능에 나오고 실검 1위가 되어있더라. 대중이 제게 관심을 가져주시는 것 같아 기분이 좋았다"면서 "아직 보여드리지 못했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말했다.

오랜 경력으로 탄탄한 연기력을 자랑하는 그가 새로이 둥지를 틀 소속사가 어디일지, 또 차기작은 무엇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