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허지웅, 인스타서 8년 전 발언 사과…“과격한 비유 필요하다 판단했지만, 잘못된 일이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허지웅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8년 전 트위터에 남겼던 글에 대해 사과했다. 또한 '텔레그램 N번방 사건', '박사방 사건'으로 불리고 있는 디지털 성범죄 사건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지난 25일 오후 허지웅은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과거 자신이 작성했던 칼럼 '순백의 피해자' 마지막 단락을 공유했다.

이와 함께 허지웅은 자신이 하려는 이야기는 한국사회 전반의 도덕적 붕괴에 관한 이야기라고 밝혔다. 동시에 허지웅은 "이 과정에서 제가 8년 전 트위터에 썼던 글을 가져와 다소 과격한 방법으로 불만을 표시하는 분들이 계셨다"고 말했다.

허지웅 인스타그램
허지웅 인스타그램

이어 허지웅은 "당시 '가해자가 평소 특정 영화나 음악을 즐겼다는 사실이 범죄에 방아쇠 역할을 했다는 주장'에 근거가 없다는 토론을 하던 중 예시로 쓴 것"이라며 "앞뒤 토론글을 빼고 이 예시만 가져오셨습니다. 특정한 의도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겠습니다. 이해하겠습니다. 늘 극단적인 예시를 들기를 좋아했던 제게도 문제가 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이후 허지웅은 또 다른 게시물을 통해 다시 한 번 논란이 됐던 8년 전 글에 대해 언급했다. 

허지웅은 "제가 8년 전 트위터에서 토론하던 글타래의 일부가 발췌된 것"이라고 다시 한번 설명하며 "이에 "거유 빈유 육봉 사정 점액 체위 수간 계간 망가 모성애 새엄마 친구엄마 이모친구 누나친구 티쳐 시스터에 관련된 모든 사진을 지운 뒤(후략)"라고 쓰고 "자, 이제 나중에 내가 용의자가 되었을 때 이 글이 발견되면 나는 이상성욕자 살인범이 되는 것인가"라고 썼습니다"라고 밝혔다.

허지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허지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허지웅은 해당 비유가 당시에도 지나치다는 생각을 했다면서도 "저 트윗만 따로 떼어 놓고 보더라도 누가 저걸 곧이 곧대로 믿겠나 생각했다"며 자신의 생각에 따라 반드시 필요한 논쟁이었고, 과격한 비유 또한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고백했다.

해당 사안에 대해 허지웅은 "잘못된 표현이었습니다. 사과드립니다. 앞으로도 과거의 저와 다툴 일이 많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약속드립니다. 앞으로 그런 일은 없을 겁니다"라고 사과헀다.

이외에도 허지웅은 자신이 출연했던 JTBC '마녀사냥'이 여성차별적이고 가부장적인프로그램이라는 지적에 해새 "오히려 여성차별적이고 가부장적인 사회의 일면을 파괴하는데 일조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허지웅은 최근 발생한 집단적인 디지털 성범죄 사건('텔레그램 N번방 사건', '박사방 사건')에 대해서는 "증오범죄라고 생각한다"며 "단지 여성에 대한 증오가 아니라, 넷상의 '젠더갈등'을 통해 여성을 대리경험한 세대가 가지는 증오범죄라고 생각한다"는 말을 남겼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