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앤스타컴퍼니 측, “음원 사재기 사실 아냐…자숙 의미 회사 폐업→업계 떠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앤스타컴퍼니 측이 송하예와 영탁 등 가수들의 사재기 논란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앤스타컴퍼니 측은 송하예와 영탁 측의 사재기가 사실이 아니며 음원스트리밍 플랫폼 개발 과정에서 일어난 일들이라고 해명했다.

26일 앤스타컴퍼니 측은 "더이상 사실이 아닌 내용이 계속적으로 허위 여론이 만들어져 더 이상 피해자가 나오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판단하여 고심 끝에 묵과하지 않고 전후 전말을 밝히기로 결심했다"며 공식 입장문 발표 이유를 설명했다.

이날 앤스타컴퍼니 측은 "2017년 3월30일 인공지능 큐레이션 회사 '크레이티버' 주식회사를 설립하여 지난해 2019년까지 인공지능 큐레이션 기반의 '음원스트리밍' 플랫폼 개발을 해왔다"며 이 과정에서 스트리밍, 댓글, 좋아요, 차트 조작, 댓글 조작 등 여러 기술 테스트를 했고 이 과정에서 타사 음원사이트를 모니터링하고 분석한 이력이 있다고 밝혔다.

송하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송하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해당 사안이 "새로운 시스템을 개발하는 경우 선발주자의 플랫폼 분석 하는일은 IT업계에서는 당연한 일"이라고 표현한 앤스타컴퍼니는 단순 테스트의 과정이 자회사 마케팅 회사 영업과 업무 내용이 끼워 맞춰지며 사재기가 실제로 이뤄졌다는 것으로 오해 받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앤스타컴퍼니 측은 "지난해 2019년 4월 C사와 인연이 닿으면서, C사와 긴밀하게 저희 당사가 취득한 마케팅내용을 공유를 하면서 좋은 관계를 맺고 있었다"며 "당사는 '더하기미디어'(송하예 소속사) 회사와 친분이 있었고, 또한 앞서 언급한것과 같이 자체 플랫폼 기술 모니터링 테스트 실행중, 당사와 친분있는 회사의 노래도 단순 테스트를 했던 것"이라며 시가 맞물린 오해였을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또한 언론을 통해 공개됐던 영상 및 사진의 경우 앤스타컴퍼니 측이 C사에게 보냈던 것이고, C사가 B사에 이를 공유하던 과정에서 B사가 언론과 방송국에 제보를 했다는 것이다.

앤스타컴퍼니 측은 송하예의 음원이 발매되던 시기 C사가 B사의 트로트 가수의 마케팅을 의뢰했다며 "사재기 의뢰가 아니라 트로트 장르에서 인기 순위를 올릴 수 있도록 하는 단순 마케팅을 의뢰했고, 테스트를 위해 세팅해 둔 '녹스앱플레이어'를 통해 B사의 노래도 돌려본 것이 사실"이라며 영탁의 사재기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영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영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한 앤스타컴퍼니 측은 실제로 효과를 보지 못한 영탁 측이 마케팅 비용 2700만 원을 전액 환불해달라고 요청했지만 거절당하자 앙심을 품고 B사가 관련된 내용을 언론에 제보했다고 덧붙였다.

앤스타컴퍼니는 "당사는 '더하기미디어' 회사와 친분이 있었고, 또한 앞서 언급한 것과 같이 자체 플랫폼 기술 모니터링 테스트 실행중, 당사와 친분있는 회사의 노래도 단순 테스트를 했던 것"이라며 일부만 환불이 된 이후 B사가 자신들과 더하기미디어 측을 협박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들은 "당사가 타업체들과 대화를 하는 과정에서 마치 당사가 '더하기미디어' 소속가수를 홍보하고 있다는 것으로 충분히 오해할만한 내용으로 메시지를 보냈던 것은 맞다"고 말하기도 했다. 동시에 최근 거론되고 있는 가수들의 사재기 작업을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앤스타컴퍼니 측은 "당사로 인해 억측과 오해 그리고 피해를 입은 가수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를 드린다"라며 "당사는 손해를 감수하고 지난 몇년간 수십억원을 들여 개발해온 음원플랫폼을 오픈을 철회 및 취소하고 자숙하는 마음으로 회사를 폐업하고 관련 업계에서 영원히 떠나 속죄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앤스타컴퍼니 측은 더하기미디어, 가수 송하예, 영탁은 이번 사재기 논란과 전혀 관계가 없으며 피해를 입히게 돼 진심으로 사죄한다는 말을 남겼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