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이가흔, '학폭' 논란 무시하고 등장 '비난 봇물'…천안나-김강렬은 추후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하트시그널 시즌3' 출연자 이가흔이 학교폭력 논란에도 불구하고 첫방송에 등장했다.

지난 25일 첫 방송된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에서는 시그널 하우스에 입주한 천인우, 정의동, 임한결, 이가흔, 서민재, 박지현이 등장해 첫 인사를 나눴다.

하지만 방송 직후 출연진들을 둘러싼 논란이 다시 불거졌다. 

앞서 한 네티즌은 "이가흔에게 괴롭힘을 당했던 학우들이 한둘이 아닌데 뻔뻔하게 연예 활동을 하려 한다"면서 학폭 의혹을 제기했다.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방송 캡처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방송 캡처

또한 갑질 등 또다른 학폭 논란이 불거진 천안나와 '버닝썬 사태' 연루 의혹이 일었던 김강렬은 1회에 등장하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 같은 출연진 논란과 관련 제작진은 "여러 채널로 사실관계를 확인했고 출연자들과 관련한 일각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한 바 있다. 하지만 방송 이후에도 논란이 사그러들지 않고 있는 것.

천안나와 김강렬은 추후 모습이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시청자들은 "논란 무시하고 방송 내보는거 보면 피디가 시청자를 호구로 보는듯" "신기하게 논란있었던 애들이 맨 마지막에 오네" "학폭논란 있는 출연자구만" "제정신들이아니네" "학교폭력은 뿌리를 뽑아야 한다" "손가락문신 보기싫다.." "지금 이 영상 여기에 학교폭력 버닝썬 수의사 세명 다 나오나요 진짜 피해자 기겁하겠다ㅋㅋ와우" "무슨 심리로 여길 나온 건지 그런 짓을 해놓고;;;" 등의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