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하트시그널 시즌3’ 학폭 피해자, 제작진 주장 트라우마 깨워…“법적 공방 감당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하트시그널 시즌3’이 공식 입장을 밝혔음에도 잡음이 끊이질 않을 전망으로 보인다. 

16일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제작진 측은 출연자들의 논란에 대해 "최근 온라인상에서 제기된 일반인 출연자들의 이슈와 관련해 지난 며칠간 여러 채널을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갑질 논란인 승무원 천안나 뿐만 아니라 학폭, 버닝썬 논란 등에 대해 해명하며, "출연자와 관련된 내용은 균형감있게 봐달라"고 부탁했다.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티저 영상 캡처

하지만 16일 오후 제작진 측의 입장 이후, ‘하트시그널 시즌3’에 학교 폭력 가해자가 출연한다’고 주장했던 한 네티즌은 이에 대한 반박글을 게재했다. 그는 "16일 오전 수십개의 매체를 통해 저의 말이 거짓말이었다며 G의 학교 폭력 가해는 사실 무근이라는 기사가 배포됐다"며 입장문을 쓰게 된 이유를 전했다. 

이후 "해당 기사들은 트라우마를 깨우는 잔인한 기사들이었다"며 "제가 직접 겪은 피해사실을 알리고 이를 증명하기 위하여 그 어떤 법적 공방도 감당할 준비가 되어있다"고 밝혔다. 

특히나 공식입장으로 배포된 자료는, 게시자에게 물어본 것이 아닌 G와 주변 친구들에게만 사실을 확인한 불완전한 자료라고 주장하며, 과거의 일을 묻기 위해 G가 고소를 한다면 피하지 않고 끝까지 밝혀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네티즌은 지난 14일 ‘하트시그널 시즌3’에 왕따 가해자가 출연한다며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중국에서 G랑 초등학교 같이 다녔던 사이"라며 "G는 매 학기 돌아가며 왕따를 주도했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G는 내 주변의 친구들을 차단했다"며 "버디버디로 엄마 욕하는 말을 하고, 수학여행때 친구에게 전화로 내 욕을 했던 것을 실시간으로 들어 큰 상처가 됐던 기억이 아직도 난다"며 해당 문장을 언급했다. 

덧붙여 "시기, 질투 때문에 글을 쓴 걸로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을 것 같아 말씀드리는데 건국대 수의대보다 입결 좋은 학교이고, 피해자로서 아직도 기억이 생생하고 얼굴 보는 것만으로도 화가 나 참을 수 없어 글을 쓴다"고 글을 게재한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이후 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G의 지인이 등장, 해당 글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지만 처음 학폭 문제를 제기한 네티즌은 이후 커뮤니티를 통해 이후 자신이 G와 같은 중국 소재의 학교에 다녔다는 것을 직접 인증하며 자신의 주장을 고수했다. 

한편 첫방송 전부터 여러 논란을 겪고 있는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은 오는 25일부터 방영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