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나체로 도심 활보한 ‘울산 터미네이터 남’, 입건→“정신이상 판단 병원 입원 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나체로 도심을 활보한 ‘울산 터미네이터’ 30대 남성이 경찰에 입건 후 병원 입원 조치됐다.

지난 지난 23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울산 터미네이터 출연’이라는 제목의 영상 및 사진이 게재됐다.

해당 사건은 지난 22일 오전 11시 30분쯤 울산시 남구 삼산동 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 벌어졌다. 나체로 도로를 활보한 데에 이어 한 차량을 위협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도로에 앉아 있다 갑자기 지나가던 차량을 막아선 채 주먹을 휘두르기도 했다. 이어 지붕 위로 올라가 뛰면서 운전자를 위협했다.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힌 그는 공연음란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할 것이라 밝혔다. 경찰은 ”정신적인 문제로 범행을 저르는 것”이라며 “병원에 입원 조치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진 영상에 대해 “방통위에 해당 영상을 삭제해달라 요청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무슨 터미네이터야..그냥 나체 남이지. 별 수식어를 다 붙이네”, “저 사람 2월 초부터 저러고 돌아다녔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