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안서현, '학교2020' 하차 심경 고백 "더 좋은 작품으로 찾아뵐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배우 안서현이 '학교2020' 하차 후 심경을 고백했다. 

20일 안서현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난 괜찮아요 모두 코로나 조심하시고 첫 고등생활 즐길것이며 더좋은 작품으로 찾아뵙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4월15일 소중한 한 표 참여하세요"라고 21대 국회의원 선거에 참여해달라는 홍보 사진을 게재하며 의연한 태도를 보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항상 응원합니다", "마음아프네요. 학교2020 여주인공으로 캐스팅 됐다고 하셔서 서현님을 응원하고싶었는데 힘들겠지만 힘내세요ㅎ 항상 응원하고 아쉽지만 더좋은작품으로 기대할게요~", "어떤 일이 있었는지 최근에야 알게 되었어요. 힘내시고, 응원합니다", "힘든 시간 혼자서만 감당하지 마시고 함께 지나가봐요 사랑합니다", "더 좋은 작품으로 서현님과 공명하여 곧 만날거라 생각합니다 사랑해융", "앞으로는 좋은 일들만 가득할꺼니까 힘내고 멀리서도 응원할테니 좋은 모습으로 돌아와주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안서현은 지난해 5월 ‘학교 2020’ 여주인공이으로 캐스팅됐다. 그 후 19일 배우 김새론이 해당 드라마의 출연을 검토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전해졌다. 

이에 인스타그램에서 드라마 미팅 당시 사진을 삭제한 그는 "학교2020을 300일째 기다리며", "코로나보다 더 속상한 일이 생겼다", "어른들은 왜 약속을 지키지 않을까요" 등의 글을 게재해 '강제하차'를 당한 것 아니냐는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안서현 인스타그램

이날 안서현의 아버지는 OSEN과의 단독 보도를 통해 "새 감독이 찾아오셔서 계약을 하겠다고 얘기했다. 근데 처음 제시했던 방식과 완전 다른 내용이 담겼다"고 밝혔다. 이 후 '하차해달라'는 메시지를 받았다고 말한 그는 "저와 서현이가 하차한다고 말한 적도 없는데 감독에게 ‘왜 안 하세요?’라는 메시지를 받았다"고 호소했다. 

이후 '학교 2020'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안서현 아버지의 말을 반박했다. 제작진은 "안서현의 캐스팅 계약 체결 전, 협의 과정에서 안서현 부친의 무리한 요구를 수차례에 걸쳐 받아왔다"고 밝히며 "요구 수위가 제작사가 감당할 수 없는 데까지 이르러 더 이상 함께하기 어렵다는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에 일방적인 하차 통보는 부친의 일반적인 주장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러한 상황이 지속될 경우 안서현 배우 측과의 계약 진행과정 및 내용을 전부 공개할 것이며 강경하게 법적 대응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한편 드라마 '학교2020'은 KBS2 '학교' 시리즈의 2020년 버전. 사회에 입문한 18세 전문계 고등학생들의 적나라한 생태를 그린 드라마다. 현재 남자주인공으로는 김요한이 캐스팅된 상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