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아침마당’ 김수찬-남능미-양택조-전원주-배영만…결혼 안 하는 자녀 ‘설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20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은 생생토크 만약 나라면 코너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양택조가 ‘그건너’를 부르며 오프닝 무대를 열었다. 오늘의 주제는 “미혼 우리 새끼 어떡해”였다. 결혼하지 않은 자녀들에대한 이야기를 나눠봤다.

이날 방송에는 아들 대표로 27세 가수 김수찬이 출연했다. 김수찬은 “선생님들 많이 계신 자리라서 성대모사를 준비해왔다”며 김연자, 남진, 진성의 성대모사를 선보여 박수를 받았다. 출연진들은 역시 엄청난 끼라며 감탄했다.

또 이날 방송에는 이만기의 아들 이민준씨가 출연했다. 이민준씨는 “아빠가 맨날 방송에 나와서 결혼도 안하고 걱정이라고 말하셨는데 오늘 제가 그 속사정을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남능미는 “혼자사는게 아무리 좋은 세상이라고 해도 젊을때야 간섭안받고 편하고 좋지만 젊음이 평생가지않는다. 나중에 늙으면 제일 필요한게 배우자다. 대화할 상대, 의존할곳이 없으면 정말 허무하다. 우리 아들이 결혼안했을때 걱정되는게 늙어서 어떻게 하려고 하지?였다. 그런데 결혼한다고 해서 정말 다행이었다”라고 말했다.

전원주는 “같이 의지하면서 사는게 삶이고 인생이다. 기쁨은 나누며 배가 되고 슬픔은 나누면 절반이 된다. 젊은 사람들이 결혼을 안 하려고 하는데 그러면 안 된다. 결혼을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김수찬은 “저는 노래 부르는게 너무 좋고 팬분들이랑 연애하는 느낌을 강하게 받고 있어서 아직은 생각이 없다. 제 친구 중에도 결혼한 친구가 있는데 친구도 군인, 아내분도 군인이시다. 그런데 가끔 통화를 하면 굉장히 힘이 없어서 안타까울때가 있다”고 말했다.

KBS1 `아침마당`은 월~금 오전 8시 2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