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김유지♥' 정준, 미래통합당에게 고소 당해→'일베' 고소 취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배우 정준이 미래통합당으로부터 고소를 당했다. 

19일 악플러에게 고소를 예고했던 정준이 미래통합당으로부터 포털사이트 댓글 고소를 당했다고 밝혔다. 

이날 한국경제 단독 보도에 따르면 미래통합당이 정준을 포함한 21명의 악플러를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이에 정준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결이 다르다...제가 입에 담을수 없는 욕을 들었던 이유는 문재인 대통령님을 좋아 한다고 해서 입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우선 제가 쓴 댓 글에 기분이 나쁘셨다면 공개적으로 사과 드립니다"라며 "제가 배우 정준으로 공개적으로 쓴 댓글이 아닌 국민으로서 조용히 쓸려고 한건데 그걸 일베에서 찾아서 저라고 해서 알려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준 인스타그램
정준 인스타그램

또한 자신이 예고했던 악플러 고소와는 다르다며 "이게 제가 고소한 결이랑 같다고 생각하시는 건가요? 무서워서요 당에서 저를 고소를 할 일인가요? 제가 댓글단 수준이 사진에도 있는 것 처럼요 저 정도도 고소를 당해야 하나요?"라고 질문했다. "그럼 국민은 이정도 댓 글도 못 다나요"라고 말한 그는 "정말 무서워서요 이정도도 달면 당에서 고소를....근데 왜 더블어 민주당은 안하지?"라고 덧붙였다. 

이어 또다른 게시글을 쓴 정준은 "전 대인배라 음...결이 같고 싶지 않아서...악풀러 분들 용서해 드릴께여"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소 안 하기로 했어요 왜요? 뭐 전 대인배니까요. 전 같은 프레임으로 들어가고 싶지 않네요"라고 덧붙였다.

정준 인스타그램
정준 인스타그램

앞서 정준은 여자친구 정유지를 언급하며 모욕적인 언사를 이어간 네티즌 글을 공개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응원을 공개적으로 보냈다.

이후 이들을 고소한다고 밝힌 그는 "내일 변호사분과 미팅 후 고소하겠다. 저도 공개적으로 하는거라 끝까지 갈 것이다"라며 강경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배우님 힘내세요 늘 지지해요", "저런걸로 고소가되나요", "기죽지 말고 힘내세요", "헐, 저걸로 고소한다는거에요?", "확실히 정준님의 의견을 피력하세요", "이래서 결이다르다 란 말이 너무 공감"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 네티즌은 "정준씨도 그만하세요", "악플러가 악플러를 고소하는 요지경", "둘다 잘한것 없다" 등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