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사이토카인 폭풍', 코로나19와 연관성?…대구 17세 사망 원인 가능성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나연 기자] 사이토카인 폭풍을 향한 대중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18일 한겨레 등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폐렴 증상을 보이다 사망한 대구 17세 소년에 대해 사이토카인 폭풍때문에 사망했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 17세 소년은 지난 13일 발열 등의 증상으로 경북 경산중앙병원을 찾았지만 폐렴 징후로 영남대병원으로 이송,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사망했다. 사망 원인이 코로나19가 아니냐는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중앙방역대책본부 측은 "여러번 검사를 하는 과정에서 한두 번 어떤 유전자 검사에서 양성 소견을 보인 것이 있다"며 "우선 미결정으로 판단하고 검체를 확보해 추가 검사 중"이라고 밝혔다.

특히 일각에서는 이 소년이 코로나19 확진자라면 사이토카인 폭풍으로 사망했을 가능성도 있다는 의견이 제기되면서 사이토카인 폭풍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사이토카인은 인체에 바이러스가 침투했을때 면역체계가 가동되는 과정에서 분비되는 면역물질을 뜻한다. 면역, 감염병, 조혈 기능, 조직 회복, 세포 발전·성장 등 신체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지만, 과다하게 분비됐을 경우 치명적인 피해를 입힐 수 있다.

이처럼 바이러스가 침투했을 때 사이토카인이 과다하게 분비돼 정상 세포를 공격하는 현상을 '사이토카인 폭풍'이라고 한다. 사이토카인 폭풍이 일어날 경우 정상세포들의 DNA가 변형되면서 2차 감염 증상이 일어나는데, 이러한 현상은 면역 반응의 과잉으로 나타나는 증상이기 때문에 대개 면역력이 높은 젊은 층에서 발생한다.

또 사이토카인 폭풍은 신체에 대규모 염증반응과 다발성 장기손상을 일으키기 때문에 단기간 사망에 이르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과거 메르스 사태 당시에도 기저질환이 없는 젊은 연령대 환자들이 상태 악화를 보이자, 사이토카인 폭풍이 원인으로 거론되기도 했다. 이번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서도 중국 의료진들이 논문을 통해 사이토카인 폭풍을 주요 사인으로 지목하기도 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