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스타포커스] '미스터트롯' 김중연, '트로트계 아이돌'이 되기까지 걸어온 길…'칠전팔기' 열정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지난 2015년 에이식스피(A6P) 중연이 트로트 가수 김중연으로 돌아왔다.

"'미스터트롯' 촬영 당시 육체적으로는 힘들었지만 정신적으로 '살아있다'고 느껴질 만큼 너무 행복했어요"

안정적인 보컬과 화려한 퍼포먼스로 아이돌 출신이라는 것을 자신의 무기로 트로트 고수들이 판을 치던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에서 자신의 이름을 알리는 데 성공했다.

김중연은 앞서 한 인터뷰에서 "트로트에 대한 선입견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미스터트롯'을 통해 모든 것이 바뀌었다. 지금은 음악도 트로트밖에 듣지 않는다. 트로트는 운명 같은 제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중연 / 서울, 최규석 기자
김중연 / 서울, 최규석 기자

자연스럽게 다시 음악을 꿈꾸게 됐던 김중연은 생각보다 현실과 이상은 너무도 멀었던 터. 

주위 사람들의 추천으로 '미스터트롯' 문을 두드리게 된 그는 미래에 대한 확신을 얻게됐다. 가수 김중연으로 무대에 우뚝 설 수 있다는 것, 그리고 트로트로 평생 한 길을 걸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비록 김중연은 자신의 의지로 시작한 트로트는 아니지만, '미스터트롯'을 통해 가수로서의 자신감을 되찾고 트로트에 매력을 느껴 아이돌에서 트로트 가수로 전향하게 됐다.

과거 김중연은 아이돌을 준비하면서, 또 활동하면서도 단 한 번도 보컬로 인정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팀에서 안무 구멍이라 불릴 정도로 보컬 능력 하나로 아이돌에 합류한 그는 매일 부족한 부분만 지적받고, 잘하다는 이야기를 들어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때문에 김중연은 자존감이 낮아질 대로 낮아졌고, 또한 '노래', '보컬'에 대한 자신감도 사라졌지만 '미스터트롯'을 통해 그 자신감을 되찾은 셈이다.

김중연 / TV조선 '미스터트롯' 방송캡처
김중연 / TV조선 '미스터트롯' 방송캡처

준비과정에서 어려움을 겪었던 아이돌 가수는 현재 그에게 큰 자양분이 된 셈. 김중연은 아이돌 출신이라는 장기를 살려 화려한 퍼포먼스는 물론 시원한 색깔이 인상적인 보컬을 선보였다. "이미 한 번 망해본 경험이 있기 때문에 또 그런 시선을 받기 싫어서 죽기 살기로 임했던 것 같다. 특히 트로트 서바이벌 프로그램인 만큼 트로트를 잘하는 사람들이 결국 이슈가 되고 살아남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그래서 나는 실수를 하면 안 됐다. 모든 무대를 잘해야 했고 완벽해야 했다"며 "그렇기 때문에 준결승 전까지 갈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준결승을 앞두고 아쉽게 탈락했지만 김중연은 오히려 후련했다고. 그는 예상보다 큰 사랑을 받았다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모든 것에 감사했다.

김중연은 방송 인터뷰에서 언급했다. '미스터트롯'을 통해 만난 마스터들의 조언은 그에게 앞으로 오랜 시간 버틸 자양분이었던 것. 김중연은 "장윤정 선배님이 '중연씨는 더 이상 아이돌이 아닌 것 같다. 아이돌 딱지를 떼고 가수라고 해도 어색함이 없을 정도'라고 말했던 것이 큰 힘이 됐고,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김중연-롤모델 김준수와 뜨거운 포옹 /
김중연-롤모델 김준수와 뜨거운 포옹 / TV조선 '미스터트롯' 방송캡쳐

또한 자신의 '롤모델'이었던 김준수와의 만남은 김중연에게는 평생 잊을 수 없는 추억이 됐다. 김중연은 김준수가 무대로 다가와 그를 다독였을 때 '내 꿈을 다 이뤘다', '다 됐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고. 그는 "선배님이 보이지 않았던 꿈이 이제는 손을 뻗으면 닿을 수 있는 날이 올 것 같다고 하셨는데 정말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김중연은 '미스터트롯'에서 준결승 전까지 갔지만 여기서 끝이 아니다. 열정남의 수식어가 있듯 그는 또 다른 시작을 준비했고 현재 진행중이다.

김중연은 지난 14일 첫 번째 트로트 디지털 앨범 '수호천사'를 발매했다. 

김중연 트로트 가수 정식 데뷔
김중연 트로트 가수 정식 데뷔

타이틀곡 '수호천사'는 세미 트로트 장르로, 경쾌한 비트에 '수호천사! 수호천사!'라는 중독성 있는 후렴구가 인상적인 곡이다. 특히 김중연의 시원시원한 목소리와 더불어 '언제라도 나는 너의 수호천사야. 무슨 일 생기면 연락해'라는 가사가 담겨 있어 지치고 힘든 상황에 있는 리스너들을 위로해줄 곡으로 돌아왔다. 프로듀서로는 트로트 편곡가 최준원, 작곡가 반형문, Always KOALA, 이해준, 작사가 조은희 등이 참여해 곡의 완성도를 높였다. 

또한 앨범에는 타이틀곡 ‘수호천사’ 외에도 ‘눈에 띄네’ ‘사랑의 수갑’ 등 총 3곡이 수록되었다.

김중연 / 서울, 최규석 기자
김중연 / 서울, 최규석 기자

'미스터트롯'에서 김중연의 모습은 '칠전팔기' 열정남 그 자체였다.

폭발적인 고음과 파워풀한 댄스 실력, 넘치는 무대 매너까지 갖춘 '미스터트롯'이 발굴한 트로트 원석 김중연이 트로트계에 어떤 신선한 바람을 불어 넣을지 그의 앞날이 기대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