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영원히 기억하고 싶다”…‘너를 만났다’, 나연이와 엄마의 마지막 이야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시청자들의 눈물을 쏟게한 ‘너를 만났다’가 감동과 여운 남기며 종영했다.
 
지난 12일 방송한 MBC 특집 VR 휴먼다큐멘터리 ‘너를 만났다’가 지난 방송에서 다 풀지 못한 제작 뒷이야기를 공개하며 또 한 번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앞서 ‘너를 만났다’는 하이라이트 영상이 온라인에서 조회 수 1800만을 넘기는 등 국내외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시청자들은 VR 신기술을 통해 하늘에 있는 가족을 만난다는 ‘너를 만났다’의 기획 의도에 ‘기술이 이렇게 사람의 마음과 결합할 수 있다는 게 놀랍다’ ‘굉장히 감동적이다. 보는 내내 눈물이 났다’ 등 열띤 반응을 보이며 나연이 엄마에게 응원을 보냈다.

어제 공개된 ‘너를 만났다-못 다한 이야기’는 나연이가 투병하던 시절을 담은 엄마의 기록을 되짚었다. 엄마는 “나중에 나연이가 다 낫고 건강해졌을 때 ‘엄마가 이렇게 고생했다, 너가 이런 고생 끝에 건강해졌다’는 얘기를 하고 싶어서 이 기록을 올렸는데, 남은 건 그거 밖에 없으니 내가 왜 했나 싶기도 하고”라며 아파했다.

MBC 특집 VR 휴먼다큐멘터리 ‘너를 만났다’
MBC 특집 VR 휴먼다큐멘터리 ‘너를 만났다’

엄마는 나연이가 투병 중 갑작스레 세상을 떠난 날을 회상하며 “살아있었을 때 가족들과 대화를 나누면서 ‘사랑했다’고 말했으면 좋았을 텐데, ‘옆 사람한테 그렇게 하면 안 돼’라고 한 말이 마지막 말이었다는 게 너무 미안하다”고 짙은 아쉬움을 토했다. 그러면서 “남이 우리 나연이를 기억할리 없지 않나. 그러니까 내가 기억하고 싶다. 잊지 않고 싶다”는 말로 ‘너를 만났다’에 참여하기로 한 절절한 마음을 대신했다. 

나연이와 엄마의 만남은 기술적인 도전이자 기억에 대한 탐구였다. 나연이를 최대한 사실적으로 구현하기 위해 남아있는 사진과 영상 그리고 기억에 의존했다. 가족들과 제작진은 때로는 선명한, 때로는 희미한 기억을 함께 불러내며 나연이와 만날 장소, 실제 나연이가 좋아하던 물건들, 하던 놀이와 행동 등을 되살렸다. 그 과정은 ‘한 사람을 기억한다는 것이 무엇인가’에 대한 기록이 됐다. 

지난 2월 ‘너를 만났다’가 방송된 후 다시 만난 나연이 엄마는 “좋은 꿈을 꾸고 온 것 같은 느낌”이라며 웃었다. 여전히 세 아이의 엄마인 그는 “사람들이 이제 울지 말라는데, 안 운다. 내가 울면 애들이 더 슬퍼할 것 같아서 울지 않는다”며 굳건히 일상을 살아가고 있었다.

연출을 맡은 김종우 PD는 “많은 분들이 다양한 경로로 프로그램을 보셨고, 울고 웃고 감동해주셨다. 저도 하나의 아름다운 이야기를 함께 본 기분이 든다. 우리 모두가 같은 운명이라는 생각이 더 강해진다. 이상하게도 프로그램의 모든 과정과 만남들에 큰 갈등 없이 좋은 기운이 함께 했다. 나연이와는 무슨 인연일까 생각해보고, 처음에 가졌던 마음, 한 사람을 위로하는 그 마음을 다시 가져본다”는 소회를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