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SBS 측 "SBS 주취 폭행 드라마 피디, 사규에 따라 처리 예정…심려 끼쳐 깊이 사과" (전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SBS 피디(PD)가 주취 폭행으로 물의를 빚었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SBS가 6일 공식 입장을 밝혔다.

SBS 측은 "1일에 발생한 드라마 PD 폭행 혐의에 대해 당사 매우 엄중한 사안으로 보고 있다. 이에 현재 회사는 관련 사건에 대해 조사 중이며, 사규에 따라 처리할 예정"이라며 "심려 끼쳐 깊이 사과한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5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는 SBS 드라마본부 A 피디가 주취 폭행으로 입건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SBS 소속 A 피디는 1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서 지나가던 행인들에게 소주를 뿌리고 무차별 폭행을 하는 등 난동을 부려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SBS 드라마 피디 / MBC '뉴스데스크' 방송캡처
SBS 드라마 피디 폭행 논란 / MBC '뉴스데스크' 방송캡처

사건 당시 A 피디는 걸어가던 행인의 얼굴을 때리는 등 무차별 폭행을 했고, 걸어가던 행인에게 소주를 뿌렸다. 소주병을 빼앗고 말렸음에도 더 거칠게 저항했고, 무차별 폭행 후 행인과의 싸움으로까지 번졌다. 

SBS 드라마 피디 폭행 논란 / MBC '뉴스데스크' 방송캡처

현행범으로 체포된 A 피디의 난동은 경찰서에서도 이어졌고, A 피디는 파출소에서 경찰관에게 소리를 지르며 소동을 벌이는가 하면 20대 여경에게는 성적인 표현이 포함된 심한 욕설까지 내뱉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찰은 상해와 특수폭행, 모욕 혐의로 A 피디를 입건했다. 경찰은 A 피디가 전과가 있다는 점을 고려,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이 반려했다.

한편 A 피디는 지난해 SBS 월화드라마 메인 연출을 맡은 인물로 알려졌다.

다음은 SBS 공식입장 전문

지난 3월 1일에 발생한 드라마 PD의 폭행 혐의에 대해, SBS는 매우 엄중한 사안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에 현재 회사는 관련 사건에 대해 조사 중이며, 사규에 따라 처리할 예정입니다. 심려 끼쳐 드린 점 깊이 사과 드립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