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공지영, 대구 '코로나19' 발언 논란에 "세월호 사건도 잘못된 투표 탓"…누리꾼 갑론을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한수지 기자] 공지영 작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천명이 넘어선 대구와 관련, "투표를 잘합시다"라고 발언해 논란을 빚은 가운데 또다시 입장을 밝혔다.

2일 공지영 작가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될 수 있는대로 조용히 지내보려고 하지만 또 걸려들고 말았네요. 그리고 대답합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대구 코로나19 사태가 투표 탓이라는 발언에 대해 재차 "예,그렇습니다. 세월호를 겪으면서 메르스를 겪으면서 정치란 우리 밥상에 오르는 농약의 동도, 우리 아이들의 최저임금, 우리 아들의 병역일수, 내 딸의 귀가길 안심, 내 노후연금의 안전보장, 우리 공기 중의 방사능 수치를 결정하는 무서운 것이라는 것을 더욱 깨달았지요"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예, 문재인 정권이었다면 최소 박근혜 정권 아니었다면 세월호 아이들 적어도 그렇게 보내지 않았을 거라는 것을 확신합니다. 그때 아이들이 죽어간 것이 내가 투표를 잘못해서 였는지도 모른다고 (결국 박근혜 정권을 탄생시킨 것이니 제가 누구에게 투표를 했든 그것은 우리의 책임이니까요)"라고 적었다. 

공지영 트위터
공지영 트위터

 
공지영은 "여러번 자책했습니다. 현재 코로나 19 상황도 박근혜 정부였다면 더욱 엉뚱한 국면으로 가서 희생자가 더 많았을 거라 확신합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대구경북의 시장과 도지사는 세월호 아이들을 그렇게 보내고도 아무 반성도 안한 박근혜 정권을 아직도 옹호하는 사람들 아닌가요?"라며 "박근혜 정권은 임나희에게 국가 유공자 표창까지 주었고 그는 죽으면 국립묘지에 묻힌다고 합니다. 서울 시장은 신천지 이만희를 고발하는데 가장 긴박해야 할 대구 시장은 사이비 종교단체에 호소를 하고 있습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그런 사람들을 뽑은 투표의 결과가 이런 재난에 대한 미온적 대응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일 수 있다, 하고 지적하는 것이 시민으로서 그렇게 악마화 되어야 할 일인지 묻고 싶습니다"라고 항변했다.

마지막으로 공지영은 "제가 이 포스팅 바로 앞에 해쉬태그로 #힘내라대구경북 이라고 붙인 것은 아무도 보도하지 않고 이런 것을 악의로 비틀고 왜곡해 악녀화 시키는 것에 대해 이젠 어이가 없을 지경입니다"라며 "일부 기자여러분 재난보도 하십시오. 남의 트위터 페북에 불침번 서지 마시고요. 이럴 때 일수록 애쓰는 사람들, 미담들 눈물겨운 노력들 보도해주십시오. 우리 국민들 지치고 있는데 그런 미담들로 힘좀 내고 싶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공지영 작가는 자신의 SNS에 "투표 잘합시다"라는 글과 함께 코로나19 확진자 지역별 현황과 광역단체장 선거결과가 담긴 이미지를 게재했다.

자료에는 6.13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 후보가 전국 17곳 광역단체장 선거 중 대구와 경북 2곳에서만 승리했다는 내용과 현재 코로나19 확진자·사망자가 대구와 경북에 몰려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후 공지영은 "투표의 중요성 후덜덜"이라고 문구를 수정했지만, 앞서 올린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 퍼지며 논란은 확산됐다.

이에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는 "공지영. 드디어 미쳤군"이라며 "아무리 정치에 환장을 해도 그렇지. 저게 이 상황에서 할 소리인가?"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광신이 이렇게 무서운 겁니다. 영혼이 완전히 악령에 잡아먹힌 듯. 멀쩡하던 사람이 대체 왜 저렇게 됐나요"라고 칼을 겨눴다.

한편, 네티즌들은 공지영의 글에 대해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국민이 '코로나19'로 위기에 빠진 현 시국을 정치적으로 악용한다는 우려와 비판의 목소리가 잇따랐다. 반면 꼭 해야할 말을 했다는 응원의 목소리도 전해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