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지영, 주진모 공개 저격 "애써 올라간 성공과 부의 끝이 고작"

  • 유혜지 기자
  • 승인 2020.01.14 14: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주진모의 휴대전화 메시지 내용이 공개된 가운데 소설가 공지영이 주진모를 비판하며 시민단체에 강경대응을 요청했다.

13일 공지영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가 주진모가 장동건과 주고 받은 대화에서 여성들을 음담패설 대상으로 삼고 여성들의 사진을 유출한 것과 관련해 피해 여성들이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는 내용의 기사를 소개했다.

공지영은 "솔직히 불법유출이라 언급하고 싶지 않았는데 뭐 연예인 지망생들 대상으로 갑질 성매매? 장동건도? 그렇게 애써 올라간 성공과 부의 끝이 고작!"이라고 분노했다.

공지영/ 연합뉴스
공지영/ 연합뉴스

이어 한국사이버폭력대응센터에 "강경대응 해달라"고 촉구했다.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측은 입장문을 발표해 주진모와 장동건의 행위를 '갑질 성매매'로 규정했다. 유명세를 이용해 여성들의 성을 착취했다는 이유에서다.

단체는 주진모와 장동건에게 "당신들이 누려온 더러운 성 착취 문화와 그것을 가능케 한 젠더권력은 당신의 지위와 함께 해체될 것"이라고 경고하며 사진과 실명 등이 공개돼 큰 피해를 입은 여성들이 주진모와 장동건에 대해 법적인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내용 이제 알았다. 나락으로 떨어지길 바란다", "기사가 떴었구나. 너무나도 반가운 기사다. 아무튼 응원한다", "늙은 정준영 일당들", "명백한 성폭력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