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금요일 금요일 밤에' 이서진, 나영석 PD와 뉴욕서 중식 배달 주문 '어플로 팁 자동 결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금요일 금요일 밤에' 이서진이 미국 뉴욕에서 중식을 주문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tvN ‘금요일 금요일 밤에’ 6회 ‘이서진의 뉴욕뉴욕’에서는 미국 뉴욕에서 배달 서비스를 이용한 이서진과 나영석 PD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서진과 나영석 PD는 뉴욕에서 배달 어플로 중식을 주문했다. 이때 배달 팁은 음식 수령후 어플에 저장된 정보로 자동 결제된다.

tvN '금요일 금요일 밤에' 방송 캡처
tvN '금요일 금요일 밤에' 방송 캡처

나영석 PD는 "미국 영화에서 보던 바로 그거"라며 일회용기를 설명했다. 일회용기 안에는 흰 쌀밥과 닭고기 볶음밥이 들어있었다.

두 사람은 청경채 볶음 위에 별도 포장된 굴소스를 부었다. 이 집의 추천 메뉴는 치킨과 볶음면이었다. 나영석 PD는 "역시 미국은 양이 많다"며 "조금 비싸지만 괜찮다. 그래도 나가서 사먹는 게 훨씬 나을 것 같긴 하다"고 평했다.

볶음면을 비롯해 다양한 음식들을 먹은 이서진은 "요리는 괜찮다. 청경채 소스가 맛있다"고 말했고, 나영석 PD는 "치킨 너무 맛있다. 중국 향이 확 난다"고 극찬했다.

음식을 먹던 두 사람은 이내 배불러했다. 이서진은 "싱글 드래곤도 아니고 이게 더블 드래곤인 이유가 있는 거다"고 말했고, 나영석 PD는 "쌍용반점 같은 것"이라고 직역했다. 

이어 "저 처럼 미국 영화 보고 괜히 이런 거 한번 먹어보고 싶으신 분들은 해보셔도 좋다"고 전했고, 이서진은 "뉴욕까지 와서 시켜먹는다는 건 말이 안 되는 얘기"라고 말했다.

한편 이서진이 출연 중인 tvN '금요일 금요일 밤에'는 매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