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울산 이손요양병원 직원, 동생에 이어 ‘코로나 확진’…환자 394명 ‘코호트 격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울산 이손요양병원에 근무하던 직원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돼 비상이 걸렸다.

지난 26일 코로나19 감염 확진 판정을 받은 13세 A양의 언니 25세 B씨도 감염 확정을 받았다.

B씨는 지난 23일 방학을 맞이한 A양을 태워 자차로 울산 집으로 귀가. 24일 A양이 고열과 콧물 증상을 보여 B씨와 함께 서울산보람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아 감염 검사를 진행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B씨는 울산시 울주군에 거주하면서 울주군 삼남면에 위치한 이손요양병원에서 작업치료사로 근무하고 있다.

이로인해 이손요양병원은 물리치료실을 방역소독 후 폐쇄조치했으며, 진료를 중단 후 전 시설을 소독 및 출입을 통제했다.

현재 병원 측은 A양의 확진 판정 이후 자발적 코호트 격리 체제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코호트 격리란 감염자가 발생한 기관을 통째로 봉쇄조치하는 것을 의미한다.

한편 B씨의 근무지가 면역력이 약한 고령의 환자들이 밀집한 요양병원이라 대규모 집단감염에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