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원순, 대구-경북 코로나19 지원 발표 “중증 확진자 서울에 모시겠다” (전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박원순 서울 시장이 대구, 경북 지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관련 조치를 발표했다.

26일 박원순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구, 경북 어려움 함께 나누겠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코로나19 확진 속도가 가늠하기 어려울 정도다. 단기간 수백 명의 확진자가 나온 대구‧경북지역은 특히 고통스러운 나날을 보내고 있다. 대구‧경북지역의 주민들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격려와 실질적인 지원일 것”이라며 “권영진 대구시장님과 이철우 경북 지사님이 지원을 호소하셨고, 서울시가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이어 박원순은 대외협력기금을 활용해 대구, 경북에 각각 2억원씩 총 4억원 상당의 물품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구입이 완료된 마스크 16만 6000개, 손 세정제 1만 1500개 등이 내일 대구, 경북 지역 주민들에게 지원될 예정이다.

박원순 서울시장 /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 연합뉴스

더불어 그는 “서울시는 5단계 위기 상황에 모두 대비해 진료체계와 병상을 확보해놓고 있다”며 “그 중에 대구·경북의 확진 환자, 특히 중증환자들을 저희 서울시립 병원에 모실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박원순 시장은 대구, 경북 지역과 핫라인을 구축했으며 이미 확진자 일부가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앞으로도 서울 상황을 고려해 최대한 지원하겠다. 우수한 전문 의료인과 최신의 음압병상과 의료장비로 조기에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박원순 시장은 신뢰와 협력을 강조했다. 그는 “감염병을 우습게 보아선 안 되지만 지나치게 두려워해서도 안된다. 공포와 불안을 이겨내는 것은 배제와 혐오가 아니라 신뢰와 협력”이라며 “앞으로 펼쳐질 불확실한 위기상황을 신속히 타개하기 위해서는 온 국민이 똘똘 뭉쳐 힘을 모아야 한다”고 시민들을 독려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입장문 전문 

"대구‧경북의 어려움 함께 나누겠습니다”

코로나19 확진 속도가 가늠하기 어려울 정도입니다.
단기간 수백 명의 확진자가 나온 대구‧경북지역은 특히 고통스러운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대구‧경북지역의 주민들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격려와 실질적인 지원일 것입니다.

권영진 대구시장님과 이철우 경북 지사님이 지원을 호소하셨고, 서울시가 힘을 보태겠습니다.

우선 대외협력기금을 활용해서 대구와 경북에 각각 2억원씩 총 4억원 상당의 물품을 지원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코로나 19확산방지와 예방에 가장 필요한 마스크 16만 6000개, 손 세정제 1만 1500 개 등의 구입을 이미 완료해 내일 지역주민들께 지원될 것입니다.

또한 서울시는 5단계 위기 상황을 모두 대비해 진료체계와 병상을 확보해 놓고 있습니다. 그 중에 대구·경북의 확진 환자, 특히 중증환자들을 저희 서울시립 병원에 모실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이미 대구 경북지역과 핫라인을 구축해 놓았고 몇분이 이송돼 치료받고 계십니다. 앞으로도 서울 상황을 고려해 최대한 지원하겠습니다. 우수한 전문 의료인과 최신의 음압병상과 의료장비로 조기에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감염병을 우습게 보아선 안 되지만 지나치게 두려워해서도 안됩니다.
공포와 불안을 이겨내는 것은 배제와 혐오가 아니라 신뢰와 협력입니다.

앞으로 펼쳐질 불확실한 위기상황을 신속히 타개하기 위해서는 온 국민이 똘똘 뭉쳐 힘을 모아야 합니다.

대구 경북 지역 시민 여러분! 서울 시민여러분!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 힘내십시오! 함께 하면 극복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반드시 이겨낼 것입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