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코로나19 원인 대해 ‘中서 들어온 한국인’ 발언 논란…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관련 발언까지 재조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코로나19 확산의 가장 큰 원인으로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라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박 장관은 26일 국회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질의응답 과정에서 위와 같이 발언했다.

이어 중국에서 입국한 한국인을 격리 수용했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자 "하루에 2,000명씩 들어오는 한국인을 어떻게 다 격리하느냐, 그 분들을 모두 격리 수용할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또 "이 바이러스의 특성 자체가 검역에서 걸러지지 않는다"며 "열도 없고, 기침도 없는 우리 한국인이 중구게 갔다가 국내로 들어오면서 감염원을 가져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금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것에 대해서는 죄송스럽다"며 "아무 대책이 없던 것은 아니고, 특정 종교 집단서 확산 중"이라고 덧붙였다.

박능후 / 연합뉴스
박능후 / 연합뉴스

그러나 이같은 그의 발언을 접한 의원들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미래통합당 김도읍 의원은 "국내 요인이라는 발언에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비판했고,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의원 역시 "국민들의 솔직한 우려도 진지하게 생각해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에 박 장관은 "중국에 갔다 온 한국인들이 그 병원균을 가져올 수도 있고, 중국에서 직접 올 수도 있는데 31번 확진자 전까지 보면 그 비율은 내국인이 더 많아서 그렇게 말씀드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과거 국감에서 게임중독을 질병으로 분류하겠다고 말하기도 했고, 이른바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에 대해 "어른의 관점에서 보면 안된다"며 "발달 과정에서 나타난 자연스러운 모습"이라고 발언해 물의를 빚기도 했다.

게다가 중국인 입국 제한 조치를 확대하라는 대한의사협회의 주장을 거부하며 '창문을 열고 모기를 잡는 것 같다'는 지적에 "겨울이라 모기가 없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때문에 네티즌들은 "눈치없는 발언이네", "공식석상에서 할 말은 아닌 듯", "맞는 말 한 것 같은데", "도대체 뭐가 문제인지 모르겠다" 등 복합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국내 1번 확진자는 우한에서 입국한 중국인 여성이었다. 이 확진자는 지난 6일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해 자국으로 돌아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