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태원 클라쓰’ 권나라, 안보현에게 “아빠 같은 아저씨(손현주) 차로 치어 죽여서 네가 싫어. 제발 찝쩍 되지마”…김다미는 “김동희 내보내자”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이태원 클라쓰’에서는 권나라는 자신에게 끊임없이 다가오는 안보현에게 직언을 하고 김다미는 김동희를 내보내라고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8회’ (연출 김성윤/ 극본 광진)’에서 이서(김다미)는 새로이(박서준)에게 장회장(유재명)의 혼외자 근수(김동희)만 나가면 단밤 포차가 무사할 것이라고 했지만 새로이는 망설이게 됐다.

 

jtbc‘이태원 클라쓰’ 방송캡처
jtbc‘이태원 클라쓰’ 방송캡처

 

새로이(박서준)는 '내 사람은 절대 자를 수 없다'는 소신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이서(김다미)와의 대립을 피할 수 없었다.

수아(권나라)는 단밤 포차의 건물 주가 장회장(유재명)으로 바뀐 것을 알고 기분이 안 좋았고 장가 포차에서 기다리는 근원(안보현)을 보게 됐다. 수아는 근원에게 "너 나 좋아해? 난 싫어"라고 했고 근원은 수아에게 "왜 박새로이 그 새끼 때문에?"라고 물었다. 

수아는 근원에게 "아저씨, 네가 차로 치어서 죽인 아저씨. 네겐 아빠나 다름 없었어. 그러니까 제발 부탁인데 찝쩍거리지마"라고 독설을 했다.  

또한, 새로이는 단밤 포차가 장회장(유재명)에게 넘어가서 쫓겨 날 위기에 처하자 장회장을 찾았다. 장회장은 새로이에게 "첫 단추부터 제대로 다시껴야지. 무릎꿇고 사과해"라고 했고 새로이는 "무릎꿇으면 다시 장사할 수 있나요?"라고 물었다. 

장회장은 "무릎 꿇으면 지금까지는 모든 것이 없던 것으로 하겠다"라고 했고 새로이는 "회장님은 저와의 관계를 돈으로 생각지 않는다. 저는 회장님의 적인 거야.  무릎을 꿇지 않았던 날, 저희 아버지는 힘이 되어 주었다. 고작 퇴학 나를 잃게하지 않았다. 근수가 나에게 강한 사람이라고 말해 준거 기쁘네요. 저는 더욱 강한 사람이 되겠다"라고 하고 장회장의 사무실을 나갔다. 

장회장은 새로이에게 "그래 해보게. 마지막 기회였어. 자네는 후회하게 될 거야"라고 했고 새로이는 "당신이 나에게 무릎 끓게 되는 것이다"라고 경고를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앞으로 새로이의 성공이 언제 이루어질지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이태원 클라쓰’는 불합리한 세상 속,고집과 객기로 뭉친 청춘들의 힙한 반란이 시작된다. 세계를 압축해 놓은 듯한 이태원, 이 작은 거리에서 각자의 가치관으로 자유를 쫓는 그들의 창업 신화를 그렸다.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는 매주 금요일, 토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