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일본 크루즈선 코로나19 감염 2명 사망…20일 현재 감염자 총 710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숨진 환자가 3명으로 늘었다. 또 검역 업무에 투입된 공무원 2명의 감염이 추가로 확인되는 등 신규 감염자가 속출하고 있다.

일본 후생노동성과 가나가와(神奈川)현은 요코하마(橫浜)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했던 코로나19 감염 환자 2명이 20일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가나가와현 내의 의료기관에서 치료를 받아온 사망자는 일본인 남성(만 87세)과 여성(만 84세)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들은 지병이 있었고 바이러스 검사에서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돼 지난 11일과 12일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각각 하선해 입원치료를 받아 왔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객 중 코로나19 사망자가 나온 것은 처음이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19일 기준으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와 관련한 중증 환자는 40∼80대 남녀 29명이다.

이 가운에 28명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에서 양성으로 판정됐고 1명은 음성으로 나왔다. 20일 사망한 2명 외에 중증인 양성 환자가 26명이 더 있는 셈이다.

20일 숨진 2명을 포함해 일본의 코로나19 사망자는 모두 3명이 됐다.

지난 13일 가나가와(神奈川)현에 거주하는 80대 일본인 여성 감염자가 숨지면서 일본 내 첫 코로나19 사망자로 기록됐다. 이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사무 업무를 맡았던 후생노동성 직원 1명과 내각부 직원 1명의 감염도 추가로 확인됐다.

또 삿포로에 거주하는 40대 남성이 양성으로 판명되면서 홋카이도(北海道)에서만 5번째 환자가 나왔다. 오키나와현도 이날 80대 남성의 감염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지난달 29일 다이아몬드 프린세스가 경유한 오키나와현(나하항)에서 확인된 감염자는 3명이 됐다.

후쿠오카(福岡)가 속한 규슈(九州) 지역에서도 코로나19 감염자가 처음으로 확인됐다.

후쿠오카현은 이날 해외여행을 한 적이 없는 60대 남성이 감염자로 판명됐다며 농후 접촉자를 가려내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후쿠오카가 추가되면서 일본의 전국 47개 광역단체 가운데 12곳에서 감염자가 나왔다.

일본에서 20일 오후 5시 현재까지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 관련자 621명을 포함해 총 710명으로 늘었다.

◆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민행동수칙
【일반국민 행동수칙】
① 물과 비누로 꼼꼼히 자주 손씻기
② 씻지 않은 손으로 눈·코·입 만지지 않기
③ 기침할 때는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리고 하기
④ 발열,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과 접촉 피하기
⑤ 사람 많은 곳 방문 자제하기
⑥ 특히, 노인·임산부·만성질환자 등은 외출 시 마스크 착용하기

【발열,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을 시 행동수칙】
① 발열,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을 시 마스크 착용하기
② 외출을 자제하고 집에서 하루 이틀 경과를 관찰하며 휴식을 취하기
③ 의료기관 방문 시 반드시 마스크 착용 및 자차 이용 권고
④ 진료 전 의료진에게 해외 여행력 및 호흡기 질환자 접촉 여부 알리기
⑤ 의료인과 방역당국의 권고 잘 따르기
⑥ 경미한 발열, 기침 등 호흡기 증상 있을 시 대형병원, 응급실 방문 자제하고, 관할 보건소·120콜센터 또는 1339 콜센터에 상담하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