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하정우, 프로포폴 해명에도 의혹 여전한 이유…피부과 시술 전후 눈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배우 하정우(본명 김성훈)가 프로포폴 투약을 해명했지만 의혹은 계속되고 있다.

18일 하정우의 소속사 워크하우스는 공식입장을 내고 하정우가 약물 남용이 아닌 피부 흉터 치료 목적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과거 보도에 따르면 서울 강남 대부분의 피부과와 성형외과에서는 레이저 시술에 프로포폴을 사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아무리 통증에 예민한 환자여도 마취크림을 권하는 정도. 

통증이 상대적으로 심한 울쎄라 리프팅의 경우에도 통증을 못 참는 사람이 있어 원하면 (프로포폴) 주사를 놔준다는 곳은 극히 드물었다. 대부분은 '울쎄라' 시술에도 수면 마취는 하지 않는다고 했다. 

하정우 과거-현재 / movie week,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하정우 과거-현재 / movie week,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에 누리꾼들은 하정우의 해명에도 의구심을 가졌다. "2019년 1월경부터 9월경까지 약 10회 가량으로, 강도 높은 레이저시술로 프로포폴을 맞았다"는 해명에 대해 단기간에 프로포폴을 그렇게 많이 맞는 것이 말이 안된다는 반응이었다.

한편, 누리꾼들은 그의 과거 사진과 현재 사진을 비교하며 피부의 변화 상태에도 관심을 가졌다. 

과거 하정우는 피부에 깊은 흉터로 큰 스트레스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꾸준히 피부과 치료를 받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과거 사진과 비교해 하정우의 최근 피부 상태는 무척 호전된 것으로 확인됐다. 

누리꾼들은 "피부과를 다니며 강도 높은 레이저 수술을 받아봤지만 수면마취를 권하는 경우는 없었다" "피부 상태로 프로포폴 의혹을 지울 수는 없다"는 입장과 "약물남용만 아니면 프로포폴 자체가 불법은 아니지 않나" "정말 치료목적일 수도 있고 내역이 남아있다고 했으니 아직은 믿고 싶다"는 입장으로 나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