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하정우, 프로포폴 투약 의혹에 입 열다…"약물남용 NO, 얼굴 흉터 치료목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배우 하정우가 동생 차현우의 이름으로 프로포폴 불법투약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18일 하정우의 소속사 워크하우스는 공식입장을 내고 하정우가 불법투약이 아닌 치료 목적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하정우는 얼굴 부위 흉터 때문에 평소 고민이 많던 중 2019년 1월 레이저 흉터 치료로 유명하다는 모 병원 원장을 소개받았고, 그 원장으로부터 하정우의 피부 흉터 치료를 돕고 싶다는 적극적인 의사를 전달 받았다"라고 전했다. 

이어 "시술을 받은 기간은 2019년 1월경부터 9월경까지 약 10회 가량으로, 강도 높은 레이저시술을 받았다. 치료를 받을 때 원장의 판단 하에 수면마취를 시행한 것이 전부이며, 어떠한 약물 남용도 전혀 없다. 하정우는 치료에 어느 정도 효과를 본 후, 그 해 가을 경 내원을 마쳤다"고 설명했다.

하정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하정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소속사는 '배우 출신 동생 명의(차현우)로 진료를 받았다'는 점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병원 원장은 최초 방문 시부터 "마스크와 모자를 쓰고 오라"고 하는 등 프라이버시를 중시했다. 

하정우 측은 원장이 "'소속사 대표인 동생과 매니저의 이름 등 정보를 달라'고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프라이버시 보호 차원으로 막연히 생각했고, 의사의 요청이라 별다른 의심없이 전달했다는 것. 그것을 병원에서 실제로 어떻게 사용했는지 여부는 알지 못하지만 하정우로서는 치료 사실을 숨길 아무런 이유가 없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원장의 요청이 있었다고는 하나 경솔하게 다른 사람의 인적사항을 알려준 것에 대하여는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그로 인해 이러한 오해가 발생한 것에 대해서도 팬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사죄 드린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또한 소속사는 "다행스럽게, 병원 방문 일시를 예약하는 과정 그리고 치료 후 경과를 관찰하는 과정에서 원장과 주고받은 수 개월 간의 문자 내역과 원장의 요청으로 정보를 알려주는 과정이 확인되는 문자 내역이 남아 있다. 그 내역을 보면, 치료 목적으로 병원에 출입한 사실, 그 일시 등이 명백히 확인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본 건에 대해 확대 해석이나 확인되지 않은 사실에 대한 보도를 자제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소속사는 "수사기관이 사실확인을 요청한다면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라고 덧붙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