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일본 정박 크루즈선 승객 전원 이틀간 코로나19 검사…한국인 승선자 4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 귀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가 발생한 대형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 가운데 음성 판정자들은 19일부터 배에서 내릴 것으로 보인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후생노동상(후생상)은 18일 각료회의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요코하마(橫浜)항 다이코쿠(大黑)부두에 정박 중인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객 전원의 검체 채취를 전날까지 마쳤다며 음성으로 나오면 19일부터 하선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가토 후생상은 전체 승객의 하선 완료 시점으로는 21일을 예상하고 있다면서 음성 판정자는 원칙적으로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감염자와 같은 선실을 쓴 사람은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오더라도 건강상태를 더 관찰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에 따라 하선이 늦춰질 전망이다.

일본 당국은 승무원도 모두 검사해 음성으로 판정되면 하선을 허용하기로 했다.

다만 승무원의 하선 여부는 크루즈 선사(카니발 코퍼레이션)의 재량에 맡기기로 했다.

일본 정박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확진자 발생 추이 / 연합뉴스
일본 정박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확진자 발생 추이 / 연합뉴스

지난 3일 요코하마항에 들어올 때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는 승객 2천666명, 승무원 1천45명 등 총 3천711명이 타고 있었다.

이 가운데 전날까지 감염 판정을 받은 승객과 승무원 등 454명이 의료기관으로 이송됐고, 미국 국적자 338명은 지난 16일 하선해 미국 정부가 제공한 전세기편으로 귀국했다.

이에 따라 현재 이 유람선에는 2천900여명이 남아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한국인 승객 9명과 승무원 5명 등 14명이 타고 있는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는 17일에만 99명의 신규 감염자가 쏟아지는 등 지난 5일 이후 거의 매일 감염 경로가 규명되지 않은 집단 감염이 확인되고 있다.

한국인 승선자 중 4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은 본인 희망에 따라 한국 정부가 급파한 공군 3호기(VCN-235)편으로 19일 오전 하네다공항을 거쳐 귀국길에 오른다.

한편 가토 후생상은 일본에서 감염자가 잇따라 확인되고 있는 것에 대해 "지금 시점에서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일정 정도는 코로나19가 확산할 가능성을 상정해 대응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17일까지 파악된 일본 내 전체 감염자 수는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 454명을 포함해 520명이다.

일본에서는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 외의 감염 사례로 중국을 여행한 적이 없거나 중국인 관광객과 접촉한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감염자가 최근 며칠 사이에 속출해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