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권영진 대구시장 코로나19 대구 31번째 확진자 동선 정보 공개…새로난한방병원→신천지예수교회→퀸벨호텔→C클럽(씨클럽) 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대구시 서구에 거주하는 61세 여성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31번째 확진자로 확인됐다.

A씨는 최근 1개월 이내 해외여행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18일 대구시는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A씨의 감염 및 이동경로와  접촉자 등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나 현재까지 드러난 사실만으로도 감염 전파 가능성이 심각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대구시에 따르면 A씨는 지난 6일 오후 10시 30분 교통사고를 당해 7일부터 최근까지 수성구에 있는 새로난한방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았다. 입원환자는 33명으로 확인됐다.

입원 직전 이틀간(6~7일)에는 자신의 직장에 출근했으며 9일과 16일에는 남구 대구교회에서 예배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15일에는 동구에 있는 퀸벨호텔 뷔폐식당을 다녀왔으며 지난달 29일에는 자신의 직장 본사를 방문하기 위해 서울을 다녀왔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18일 오전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시 서구에 거주하는 61세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31번째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하고 있다. 2020.02.18. / 뉴시스
권영진 대구시장이 18일 오전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시 서구에 거주하는 61세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31번째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하고 있다. 2020.02.18. / 뉴시스

A씨가 현재까지 드러난 동선을 이동하는 과정에서 자가용을 이용하기도 했지만 택시도 수차례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A씨는 17일 발열과 고열 등의 증세가 나타나자 수성구보건소를 방문했으며,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이 이날 오후 늦게 검체를 확인한 결과 양성으로 확진됐다.

A씨의 남편과 자녀 2명은 즉각 자가 격리조치 했으며 현재 감염 증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A씨가 회사와 병원, 교회, 호텔 뷔폐식당 등 다수의 다중이용시설을 택시 등으로 이동한 것으로 드러나 수퍼전파자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A씨가 다녀간 다중이용시설들의 규모를 감안하면 직간접 접촉자가 수천명에 이를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대구시는 현재 A씨가 입원했던 한방병원에 대한 출입통제와 직원 자가격리를 지시했으며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CCTV와 카드사용내역 등을 토대로 추가 이동지와 접촉자를 파악하는 한편 감염병 대처 메뉴얼에 입각한 방역조치에 들어갔다. 

대구시는 이번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킬 것과 발열, 기침, 호흡기 증상이 있다면 의료기관 방문 전에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 또는 가까운 보건소로 신고해 주길 당부했다.

대구시 권영진 시장도 페이스북을 통해 관련 정보를 공개했다.

존경하는 시민 여러분,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많은 걱정과 심려를 하고 계시는 상황에서 안타깝고 송구스러운 소식을 전합니다.
오늘 오전 대구 시민 한 분이 코로나19의 31번 째 확진 환자로 확인되었습니다.
현재 우리시는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확진자의 감염 및 이동경로와 접촉자 등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__

지금까지 파악된 상황을 말씀 드리겠습니다.
확진 환자는 61세(59년 생) 서구에 거주하는 여성입니다.
이 환자는 어제 오후 3시 30분 수성구 보건소를 통해서 발열과 폐렴 증상 등을 호소하면서 방문하였고, 즉시 대구의료원 음압병동에 격리 입원시키고, 오후 4시 역학조사를 위한 검체를 실시했습니다.
그리고 오후 5시 30분 대구보건환경연구원에 검체를 의뢰하고 환자는 곧바로 대구의료원에 이송 조치하였습니다.

23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1차 검사 결과 양성으로 판명되었고 질병관리본부 매뉴얼에 따라서 질병관리본부로 검체를 이송하였으며 질병관리본부의 재검사에서 오늘 새벽 5시 최종 양성 판정을 통보받았습니다.
그 이후 대구시는 수성구 보건소와 협력 하에 1차, 2차 역학조사를 실시하였습니다.

현재까지의 역학조사와 관련된 개요를 말씀드리겠습니다.

지금 현재 질병관리본부의 즉각현장대응팀 12명이 수성구 보건소에 파견되었습니다.
질병관리본부 즉각현장대응팀과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 그리고 지금 현재 환자의 이동경로 상에 있는 보건소들이 협력해서 상세한 이동경로와 접촉자, 그리고 이동했던 장소에 대한 조치들을 취하고 있습니다.

대구시 역학조사관이 대구의료원에 있는 확진 환자를 통한 1, 2차 역학조사 내용을 공개하겠습니다.

이 환자는 2월 6일 22시 30분 경 교통사고를 당했다고 합니다.
2월 7일, 교통사고 치료를 위해서 수성구 소재 새로난한방병원 외래진료를 받게 되었고 병원 차원에서 입원 결정이 내려져서 21시 입원 조치 되었습니다.

2월 7일부터 어제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되기 전까지는 보건소에 들려서 대구의료원으로 격리조치 될 때까지는 대부분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1차, 2차 역학조사 결과 이 환자는 2월 9일과 16일 일요일 오전에 남구 대명로 81에 위치한 교회(신천지예수교회다대오지성전)에서 2시간 동안 2차례 예배를 본 것으로 진술하였습니다.

2월 15일 오전 지인과 함께 동구 소재 퀸벨호텔 뷔페에서 점심 식사를 한 것 파악되었습니다.

교통사고 직후 2월 7일 입원하기 전 2월 6일과 7일은 동구 소재 C클럽(씨클럽)이라는 직장에 출근한 것으로 진술하였습니다.

현재까지 이 외의 대부분의 시간들은 병원 내에서 입원실, 물리치료실 등에서 머물렀던 것으로 파악되었습니다.

상세한 동선, 그리고 동선에 따르는 접촉자 등은 질병관리본부 즉각현장대응팀과 함께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금 현재 이 환자가 이동했던 다중시설이 있는 동구, 수성구, 남구, 거주지인 서구 보건소, 구청과 대구시 재난대책본부가 긴밀하게 협조 체제를 구성해서 대응하고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에서 추가로 확인되는 상세한 확진 환자의 동선과 접촉자 등은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신속하게 즉각 공개하겠습니다.

우리 대구시는 그동안 만일의 상황을 대비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대응체계를 구축해 왔습니다.
앞으로 우리 지역사회에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관계기관과 함께 대구시가 가진 모든 역량을 모아 대책을 마련하고 대응해 나가겠습니다.

존경하는 시민 여러분,
지금은 무엇보다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합니다.
이번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기를 당부 드립니다.
발열, 기침, 호흡기 증상이 있다면 의료기관 방문 전에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 또는 가까운 보건소로 신고해주시기 바랍니다.

아울러 정확하지 않은 정보로 혼란과 불안이 커지지 않도록 공식 채널을 통해 확인되지 않은 내용은 전파되지 않도록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다시 한 번 부탁드립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