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콜' 박신혜, "정말 많이 달려, '달려라 하니' 되는 줄 알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콜' 박신혜가 영화 촬영 중 기억남는 장면에 대해 입을 열었다.

17일 오전 서울특별시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콜'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박신혜, 전종서, 김성령, 이엘, 이충현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콜'은 과거와 현재, 서로 다른 시간대에 살고 있는 두 여자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스틸러 작품이다.

박신혜가 맡은 서연은 20년 전, 같은 집에 살고 있는 영숙과 우연히 전화 한 통으로 연결된 뒤 과거를 바꾸려는 인물이다.

박신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신혜는 "정말 많이 달렸다. '달려라 하니' 되는 줄 알았다. 엄청 달렸다"면서 체력이 늘었냐고 묻자 "달리기 위해서 체력을 늘렸다. 달릴때마다 상황들이 다르고 이유도 달라서 찍으면서 원없이 달렸다"고 답했다.

전종서는 "영화 장면 중 하나인데 하루종일 그 장면만 찍었던 날이 있다. 촬영을 시작해야 하는데 감독님이 아무 디렉션을 주지 않으시고 부탁한다 하시고 피디님이 갑자기 데리고 세트장 밖으로 나가셔서 힘내라고 하셨다. 그래서 어떻게 해야되는건지 망설였는데 결론적으로 마무리가 잘 됐다. 지금도 감독님한테 왜그랬냐고 여쭤봤는데 그게 계획이였다고 하셨다. 자유롭게 촬영장에서 두셔서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많이 나왔다"고 말했다.

박신혜와 전종서 주연 영화 '콜'은 오는 3월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