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검찰, 임미리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사건 검토한다…경향신문 다시 맞는 위기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0.02.15 16: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뉴스1 보도에 따르면 검찰 관계자는 "공직선거법 위반은 친고죄가 아니며 고발장이 접수된 건 사실이므로 사건을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이 임미리씨에 대한 고발을 취하하겠다고 밝혔어도 이미 혐의가 있는만큼 사건을 검토하겠다는 것.

임미리 교수의 칼럼에 대해 민주당이 역풍을 감수하고도 고발했던 것은 일반적인 교수의 칼럼이 아니라 안철수의 싱크탱크 '내일'의 실행위원 출신인 임미리 교수가 정치적 목적으로 가지고 그와 같은 칼럼을 게재한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

이후 이낙연 전 총리가 고발을 취하할 것을 제안했고, 당은 이를 받아 들여 고발을 취하하기로 결정했다.

문제는 임미리 교수의 이력이다. 본인이 스스로 밝힌 것과 같이 임미리 교수는 1998년 한나라당 서울시의원으로 출마했고, 2007년 민주당 손학규 대선 후보 경선캠프에도 있었고, 2007년에는 창조한국당 홍보부단장, 사이버본부장, 자원봉사센터장 등의 자리를 맡기도 했다.

본인이 공개한 이력 외에도 이명박 지지자 명단에도 이름을 올리기도 했고, 안철수 캠프의 씽크탱크 경력도 있는 임미리 교수의 정치적 정체성은 참 파악하기 어렵다.

여야 구분 없이 자신의 이익을 위해 아무 곳이라도 가는 철새 정치인의 행태와 별반 다를게 없다.

민주당이 고발을 했던 것에도 이유는 있었던 것.

경향신문에도 역풍이 일고 있다. 칼럼이 신문의 기조와 다를 수 있다고 해도 선거 직전에 특정 정당을 배제해야 한다는 제목의 칼럼을 게재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뒤흔드는 일이 될 수 있으므로 신중했어야 했다.

누리꾼들은 최근 임미리교수가 경향신문에 그 같은 칼럼을 기고한 것에 대해 안철수 선거운동이 아니냐라는 의심의 눈길마저 보내고 있다.

나아가 경향신문을 절독한다며 더이상 진보매체로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도 보인다.

이번 임미리 교수의 칼럼은 경향신문에게도 큰 타격으로 되돌아 올 것으로 보이는 상황이다.

임미리 교수는 페이스북에 공개했던 이력을 지금은 숨겨버렸다.

임미리 교수가 공개했다가 지금은 사라진 이력
임미리 교수가 공개했다가 지금은 사라진 이력

임미리 교수가 스스로를 어떻게 설명하고 포장하더라도 지나온 행적을 지울 방법은 없다.

그의 좌충우돌식 행보는 흔히 보기 어려운 케이스다. 불사조 피닉스를 연상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