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더불어민주당, ‘민주당만 빼고’ 칼럼 게재한 임미리 교수 고발 취하…“조치 과도했던 점 인정”

  • 이창규 기자
  • 승인 2020.02.14 10: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당을 비판하는 칼럼을 낸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와 경향신문에 대한 고발을 취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14일 민주당은 "우리의 고발조치가 과도했음을 인정하고 유감을 표한다"면서 고발 취하 사실을 밝혔다.

임미리 교수의 칼럼은 지난달 29일 게재됐는데, '#민주당만_빼고'라는 제목으로 눈길을 끌었다. 해당 칼럼서 임 교수는 "국회가 운영 중인데도 여야를 대신한 군중이 거리에서 맞붙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에게 책임이 없지는 않으나 더 큰 책임은 더불어민주당에 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그러면서 유권자도 배신할 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자며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고 밝혔다.

이에 민주당은 지난 5일 공직선거법 위반이라며 고발 조치를 취했으나,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이에 대한 우려를 표시하는 등 당 내에서도 잡음이 일었다. 결국 이같은 움직임에 부담을 느낀 민주당이 고발을 취하한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민주당은 임미리 교수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다표의 씽크탱크 '내일'의 실행위원 출신이라며 "칼럼이 정치적 목적이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고발 진행에 대한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임 교수에 대한 고발조치에 대해 "나도 고발하지. 나는 왜 뺐는지 모르겠다"며 이해찬 대표를 비판한 바 있다. 네티즌들 역시 대부분 고발 조치에 대해서는 지나쳤다는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