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타카하시 쥬리-혼다 히토미 등, 일본→한국 데뷔한 이유 알고보니 ‘경악’

  • 송오정 기자
  • 승인 2020.02.13 16: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이미 데뷔했던 일본 아이돌은 왜 한국행을 선택하는 것일까.

최근 일본 국적의 한국 아이돌 멤버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그중에서도 ‘프로듀스48’에 참가한 일본 유명 아이돌 그룹 AKB48 멤버들처럼 이미 자국에서 데뷔했던 아이돌이 한국에 재데뷔하는 이유가 누리꾼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프로듀스48’을 통해 얼굴을 알린 타카하시 쥬리 역시 AKB48의 인기 멤버 중 한 명이었다. ‘프로듀스48’에 참여했지만 최종 프로젝트 그룹 아이즈원(IZ*ONE)의 멤버로 데뷔는 실패했다.

타카하시 쥬리-혼다 히토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타카하시 쥬리-혼다 히토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타카하시 쥬리의 한국 데뷔는 그렇게 무산되는 듯 했다. 그러나 그는 한국 아이돌 로켓펀치의 멤버로 데뷔해, 한국 연예계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또 다른 ‘프로듀스48’에 참가한 AKB48의 멤버 혼다 히토미는 아이즈원으로 데뷔해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러나 해당 프로그램에서 탈락 후 일본으로 돌아간 AKB48의 멤버 시타오 미우의 최근 근황이 전해지며 국내 누리꾼의 충격을 더하고 있다.

시타오 미우가 최근 일본 예능 프로그램 ‘AKBINGO’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화면 캡처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됐다. 캡처 속 시타오 미우는 의자에 머리가 고정된 채 성인 남성의 엉덩이를 마주하는 경악스러운 모습을 하고 있었다.

실제로 일본 예능은 높은 수위와 폭력성으로 유명하다. 특히 심야 방송에서는 경악스러울 정도의 스킨십이나 신체 노출은 일상다반사.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우리나라 연예인 역시 일본 예능 방송에 출연했다 여러차례 논란이 일기도 했다. 가수 보아가 일본 예능에 출연했다가 일본 방송인에게 머리를 가격 당하는 등 폭력을 당한 사실이 알려져 공분을 샀다.

일본 아이돌의 한국행에 대해 한 누리꾼은 “일본 에케비(AKB)는 예능이 너무 격하다. 멤버들이 많으니 캐릭터 잡아야하고ㅡ 연애 걸리면 삭발하고”라며 지적했다.

물론 현재 K-POP의 수준이 아시아를 넘어 세계 수준으로 성장하며, 세계 시장으로 뻗어나가기 위한 건강한 욕심이 작용했을 수 있다. 그러나 경악스러울 정도로 강도높은 일본 방송가의 만행이 일본 아이돌을 궁지로 몰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