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FC서울 서포터즈 회장, SNS서 "기성용없이 우승한다" 저격 발언 '눈길'

  • 강소현 기자
  • 승인 2020.02.13 03: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기성용의 K리그 복귀가 무산된 가운데 FC서울 서포터즈 회장이 SNS에서 그를 언급했다.

지난 12일 FC서울 서포터즈 회장은 인스타그램에 "우리에겐 주멘이 있고 16년차 원클럽맨 고요한 있다 저 레전드 배너에 들어갈수 있는 선수는 서울을 위해 뛰고 있는 지금의 우리 선수들뿐이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특히 "#fc서울#레전드#기성용없이 우승한다#팀보다 위대한 선수 없다"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여 최근 FC서울과 협상이 결렬된 기성용을 저격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되기도 했다.

FC서울측이 공개한 사진에는 FC서울 소속 선수들 모습과 LEGEND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

FC서울 서포터즈 회장 인스타그램

이를 본 네티즌들은 "기성용을 놓친거는 아쉽기는 하네요", "기성용 하나 없고 말고의 문제보단 선수를 대하는 구단의 태도가 확실하게 보여진게 기분 상하게 하네요", "팀보다 위대한 선수는 없다 맞는 말이지만 이 말이 성립하려면 일단 그 팀이 하는 일에 있어서 부끄러움이 없어야하지 않을까"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기성용은 매니지먼트사 씨투클로벌을 통해 지난 10일 부로 FC서울과 전북현대 양 구단에 협상 종료를 고지했다고 K리그 복귀 무산 소식을 전했다.

당초 K리그 복귀 문제 및 향후 행보를 발표하기로 예정됐던 기자회견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문제로 취소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