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K리그 복귀 무산’ 기성용, SNS서 “거짓말로 상처주지 말라” 글 남겨…전북 이적 불발에 FC 서울 저격?

  • 이창규 기자
  • 승인 2020.02.11 17: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FC 서울과의 협상에 실패하면서 K리그 복귀가 무산된 기성용이 자신의 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눈길을 끈다.

기성용은 11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두 문장의 영어로 작성된 글을 게재했다.

공개된 글에는 "거짓말로 내게 상처를 주면 난 진실로서 너에게 상처를 줄 수 있다"며 "날 가지고 놀지마. 내가 받아친다면 넌 별로 좋아하지 않을 것"이라고 적혀 있었다.

이는 자신의 이적을 불허한 FC 서울에 대한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기성용 인스타그램
기성용 인스타그램

앞서 기성용은 지난달 31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상호 합의하에 계약을 해지하고 새 팀을 물색 중이었다.

그러던 중 중동 리그나 중국 슈퍼리그(CSL) 이적이 아닌 K리그1 전북 현대와의 협상 소식이 전해지면서 축구팬들의 관심을 모았다.

당초 이적이 진행되는 것처럼 보였으나, 팬들의 아우성이 커지자 FC 서울이 그의 복귀를 바란다면서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서울이 기성용에게 제시한 연봉이 전북과는 엄청난 차이를 보이면서 비판받았다. 게다가 해외 이적 당시 삽입한 위약금 조항 때문에 전북으로서도 부담이 생길 수밖에 없었다.

결국 서울이 국내의 타팀 이적을 불허하면서 기성용의 에이전트 측도 해외 팀과의 협상을 진행중이라고 밝혀 복귀가 무산됐다.

한편, 이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어떻게 친정팀이라는 데가 그런 언플을 하냐", "서울 진짜 실망이다", "기성용 속상할 만 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