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낭만닥터 김사부2' 한석규 '응급수술' 받았다...진경 "다쳤으면 다쳤다고 말해야 하는 거 아니냐" 울컥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2’의 한석규가 응급 수술을 받았다.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캡처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캡처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캡처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캡처

10일 방송된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는 진료실 바닥에 쓰러져있는 김사부(한석규 분)을 발견한 서우진(안효섭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서우진은 의식을 잃은 김사부를 데리고 응급실로 향했고 이를 목격한 병원 식구들이 모두 응급실로 모였다. 박은탁(김민재 분)은 “이게 무슨 일이냐.”고 물었고 “버스 사고 때 다치신 모양이다. 다행히 내부출혈은 없다.” 라는 설명을 들었다.

상처 봉합 후 깨어난 김사부는 “오늘 하루는 입원 하셔서 상태를 보셔야 할 것 같다.”는 서우진의 만류에도 “내 몸은 내가 안다. 내 방에 가서 누워있으면 된다.”며 고집을 부렸다. 이를 지켜보던 오명심(진경 분)은 “제발 말 좀 들으세요!” 라며 소리를 버럭 질렀다. 오명심은 “누가 지금 죽을까봐 그러냐. 그냥 하루 입원하면 되는 걸로 왜 이렇게 고집을 피우시냐. 내 몸은 알아서 한다는 분이 진료실 바닥에 쓰러져 계시냐. 다치면 다쳤다고 말하고 치료를 받아야 하는 거 아니냐.”며 울분을 토했다.

오명심은 “말 안 듣는 환자가 얼마나 진상인지는 누구보다 잘 아실테니 말하지 않겠다. 환자로도 모범을 보여달라.”며 입원을 강권했다. 김사부가 입원실로 옮겨진 뒤 혼자 남은 오명심은 울음을 삼키는 모습을 보여 보는 이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한 편 도윤완(최진호 분) 병원장은 "부용주의 상태가 어떠냐." 물으며 계락을 꾸미는 모습을 보여 긴장감을 고조 시켰다. 낭만닥터 김사부2'는 지방의 작은 돌담 병원을 둘러싸고 일어나는 SBS 메디컬 드라마로 월화 오후 21시 40분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