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결백’ 배종옥-신혜선, ‘농약막걸리 사건’ 모티브의 여성 중심의 법정물 예고…‘배우들의 변신은 무죄’ (종합)

  • 송오정 기자
  • 승인 2020.02.06 13: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농약 막걸리 사건을 두고 엄마이자 살인용의자 배종옥과 딸이자 변호사인 신혜선의 긴장감 넘치는 무죄 입증 스릴러. 과연 이들은 무죄를 입증할 수 있을까.

6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CGV 압구정점에서 영화 ‘결백’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신혜선, 배종옥, 홍경, 태항호를 비롯해 감독 박상현까지 보고회에 참석했다.

영화 ‘결백’은 박정호 감독의 데뷔작이자 배우 홍경의 데뷔작이기도 하다. 이번 작품에 대해 박정호 감독은 “첫 데뷔작인데 시나리오를 좋게 봐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여러분들께 처음 선보이는 자리라서 잘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첫 보고회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신혜선-배종옥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신혜선-배종옥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배우 태항호 역시 결혼 후 첫 영화에 “영화를 많이 하지 않기도 했지만 결혼 후 첫 영화라 아내도 그렇고 저 역시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며 이야기했다.

한편 영화 ‘결백’은 배우들의 변신이 눈에 띈다. 배종옥과 허준호의 세월이 흐른 노년의 모습부터 지체장애를 가진 홍경의 모습, 그리고 각각 순경과 변호사로 변신한 태항호와 신혜선까지 눈길을 끈다.

이번 작품에서 나이 든 어머니를 연기하게 된 배종옥은 “배종옥이라는 배우하면 지적이고 이미지가 너무 강하다. 중간중간 다른 역할들도 많이 했지만 그런 역할은 잘 기억을 못하시더라”며 변신에 대한 갈증을 드러냈다. 이어 파격적인 치매 노인 변신에 대해 “주변의 걱정이 있었다. 감독님도 소화할 수 있겠냐고 묻더라. 나는 전혀 걱정하지 않았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배종옥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배종옥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배종옥은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서도 알려진 바 있는 연극 ‘꽃의 비밀’에서도 남장으로 여러 변신에 도전 중이다. 그러나 배종옥은 자신의 변신이 ‘변신을 위한 변신’으로 변질될까 우려하기도 했다.

배종옥은 “연극도 영화도, 변신을 위한 작품 선택은 아니다. 작품이 재미있어서 선택한 것. 연극 ‘꽃의 비밀’도 변신을 위해 선택한 것이 아닌 작품이 매력적이라 생각했다. 영화 역시 채화자라는 인물에게 매력을 느꼈고, 작품이 좋기때문에 역할에 욕심을 내고 변신을 할 수 있었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아끼지 않았다.

태항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태항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배우들의 열연과 완벽 변신 덕분일까. 작품에서 순경 양왕용 역으로 분한 태항호는 “시민들이 진짜 순경으로 착각하셨다. ‘저 순경 어디서 많이 봤는데’ 하면서도 제 통제에 따라주시더라. 촬영이 없을 때는 순경으로 도움을 많이 드렸다”며 너스레를 떨기도.

한편 또 다른 주연 배우 신혜선은 작품을 아버지의 강력 추천으로 선택했다고. 신혜선은 “다른 촬영 때문에 식탁에 대본을 올려두고 다녀왔더니 읽어보신 아버지가 ‘이거 하면 안 되겠느냐’고 이야기하시더라”며 작품에 합류한 이유를 밝혔다.

홍경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홍경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신혜선은 살인용의자가 된 엄마 채화자(배종옥 분)의 결백을 입증하기 위한 변호사 안정인 역으로 분한다. 그런 신혜선과 갈등을 빚는 대천시장이자 비밀의 중심에 선 추인회 역의 배우 허준호는 가장 마지막에 캐스팅 대열에 합류했다.

박상현 감독은 “(추인회는) 극의 중심이 되는 인물이다. 존재만으로도 카리스마가 뿜어나오는 인물이다보니 시나리오를 쓸때부터 허준호 선배님이 해주면 좋겠다 마음먹었다”면서 “사실 허준호 선배님의 물리적인 상황이나 스케줄의 제약이 있었다. 삼고초려 부탁드렸고 선배님께서도 종옥선배님이나 다른 배우들과 앙상블을 보고 끝까지 스케줄을 조절해서 합류하게됐다”며 ‘결백’의 캐스팅을 완성시킬 수 있었던 비하인드가 공개했다.

박상현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상현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영화는 배우들의 변신뿐만 아니라 여성 캐릭터 중심의 여성 법정물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금까지의 추적극들이 남성 위주의 캐릭터와 배우들로 꾸려졌으나 ‘결백’은 배종옥, 신혜선이라는 여성 캐릭터 중심의 추적극으로 완성됐다.

이에 배종옥은 “남자 배우 위주의 한국 영화를 이끌어왔는데 이번 작품 여성 감수성, 여성이 이끌어 갈 섬세함이 잘 표현된 작품이다. 색다른 작품 감상하고 싶다면 ‘결백’을 선택해달라”며 작품에 대한 자신감과 작품의 포인트를 설명했다.

신혜선이 동네 주민들이 숨긴 진실을 마하며 벌어지는 사건사고의 스릴과, 그리고 치매 노인 배종옥이 사건의 키포인트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들이 이끌어갈 영화 ‘결백’이 지금까지의 추적·법정물과 또 다른 재미를 예고한 가운데, 3월 5일 극장가에 개봉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