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여자친구, 소속사 빅히트와 합병 후 첫 앨범…방시혁 PD가 전한 한마디는?

  • 박정민 기자
  • 승인 2020.02.03 16: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여자친구가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와 첫 협업 후 소감을 밝히며 방시혁 프로듀서가 전한 응원에 고마움을 전했다. 

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여자친구의 미니앨범 ‘回:LABYRINTH’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번 ‘回:LABYRINTH’은 여자친구의 소속사 쏘스뮤직이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레이블로 합류해 처음 선보이는 앨범으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쏘스뮤직 프로듀서 노주환, 이원종을 필두로 ‘HITMAN’BANG(방시혁 프로듀서), Adora, Frants 등 빅히트 사단이 작사, 작곡에 참여하며 여자친구의 음악적 서사를 확장시켰다. 그뿐만 아니라 콘텐츠 기획부터 방향성, 무대 연출에 이르기까지 모든 과정에 참여해 유기적으로 연결했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여자친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빅히트와의 첫 협업에 엄지는 “이번 앨범 작업에서 방시혁 프로듀서를 비롯해 사진, 영상 등 많은 부분에서 함께했다. 그래서 앨범을 통해 이야기하려는 부분이 탄탄해지고, 유기적으로 견고해진 느낌을 받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방시혁 프로듀서는 여자친구에 대한 응원과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고. 소원은 “사실 아직 만나 뵙지는 못했다. 소속사 스태프를 통해서 ‘여자친구는 그 누구도 대체할 수 없는 매력이 있다. 그 매력을 잘 살릴 수 있는 콘텐츠를 발전해나갔으면 좋겠다’라는 이야기를 전해들었다. 정말 감사했고, 의지가 많이 됐다”라며 훈훈한 일화를 밝혔다.    

미니앨범 ‘回:LABYRINTH’는 ‘돌다’라는 의미의 한자어 回(회)와 수많은 선택지로 인해 출구를 쉽게 찾을 수 없는 미로를 뜻하는 ‘LABYRINTH’(미로)가 만나 이뤄진 앨범명으로 앨범 전체를 관통하는 메시지인 소녀가 성장 과정에서 마주하는 선택의 순간을 함축적으로 나타낸다. 

타이틀곡 ‘교차로(Crossroads)’는 선택의 기로에 놓인 마음 상태를 교차로라는 단어로 표현했다. 멈출 것인지 아니면 건너갈 것인지 선택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앨범으로 소녀의 복잡한 감정을 상징적으로 나타내고 있다. 

수록곡으로는 충돌하는 소녀의 모습을 그린 ‘Labyrinth’, 멀어진 우리가 다시 함께하자는 내용을 담은 ‘Here We Are’, 우리다웠던 모습으로 돌아가 온전하게 빛나고 싶은 마음을 노래하는 ‘지금 만나러 갑니다’, 사랑하는 사람이 두려운 어둠 속에서 나를 지켜준다는 ‘Dreamcatcher’, 나에게 보내는 위로와 공감의 메세지를 담은 ‘From Me’까지 총 6곡이 수록됐다. 

한편, 여자친구는 3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미니앨범 ‘回:LABYRINTH’를 전 세계 동시 공개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