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배달의 민족’(배민) 리뷰에 사장님이 남긴 조롱성 답글 논란…고객 항의에 사과 남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배달앱 '배달의 민족'(배민)서 한 업체의 사장이 고객의 리뷰에 대해 조롱성 답글을 남겨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서는 '논란의 배민리뷰'라는 제목으로 된 글이 게재됐다.

공개된 글에는 한 수제버거집서 버거를 주문한 고객의 리뷰가 담겼다. 솔직하게 느낀 점을 적겠다고 밝힌 이 고객은 수제버거에 대해서 아쉬움을 전하면서 서비스가 오는 줄 알았는데 자신이 시킨 메뉴에 덤인 것 같은 스티커가 붙어서 당황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배달비 환불에 대한 이야기도 덧붙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이에 '사장님'이라는 닉네임으로 점주는 "글이 많이 기네요"라고 시작되는 답글을 달았다. 그러면서 "무슨 말이 하고 싶은지 모르겠다"며 배달비 1,000원은 직접 가서 사과와 함께 드렸다고 밝혔다. "응, 할많하않"이라는 글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아닠ㅋㅋㅋㅋㅋ 수제버거를ㅋㅋㅋㅋ 안 좋아하는뎈ㅋㅋㅋㅋㅋ 왜 주문해서드신거에욬ㅋㅋㅋㅋ"라며 고객을 힐난했다. 또한 "예비 단골들까지 막 어? 막 민망해지겤ㅋ"라면서 다른 고객들에게 오해하지 말라는 글을 남겼다.

이에 네티즌들은 "리뷰가 좀 그렇긴 해도 사장이 정말 이상하다", "요즘 장사 장난으로 하는 사람들 많네", "사장이 장사할 줄 모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 답글을 본 해당 고객은 다시금 리뷰를 남기면서 "배달비 1,000원 환불해주신 건 제 리뷰보고 갖다주신 거 아니냐"며 "사장님 입장에서는 기분 나쁘실수도 있지만 이런 식으로 비꼬면서 댓글 다시는 분은 처음이다. 다시는 안 시켜먹겠다"고 밝혔다.

이에 해당 점주는 "저희 의도랑 다르게 해석될 수도 있는 부분을 미처 예상하지 못했다"면서 "매장에서도 한 시간씩이나 웨이팅이 걸려있는데 주방에서 혼자 일하다보니 서비스 챙겨드리긴 힘들었다"고 해명했다. 더불어 "저도 사람이다보니 순간적으로 실수했다. 감정적으로 대응했던 부분은 정말 죄송하다. 정중히 사죄드린다"고 답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