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골든차일드(Golden Child) 보민, 콘서트서 복근 깜짝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골든차일드(Golden Child) 보민이 콘서트에서 복근을 깜짝 공개했다.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골든차일드(이대열, Y, 이장준, TAG, 배승민, 봉재현, 김지범, 김동현, 홍주찬, 최보민) 첫 번째 단독 콘서트 ‘퓨처 앤 패스트(FUTURE AND PAST)’가 열렸다.

골든차일드(Golden Child) 보민 / 울림엔터테인먼트
골든차일드(Golden Child) 보민 / 울림엔터테인먼트

이날 장준은 “사실 우리 골든차일드가 2019년 하반기를 좀 바쁘게 보냈다. ‘리부트’ 앨범이 나와서 ‘워너비’로 활동했다. 야구복 입던 애들이 갑자기 ‘리부트’를 했다. 콘셉트 변화가 520도”라며 “2019년에는 보민 군이 연기에 도전했다. 연기 도전 소감도 듣고 싶다”고 말했다.

2019년 웹드라마 ‘에이틴2’와 tvN ’날 녹여주오’에 출연한 보민은 “2019년은 정말 여러 명의 삶을 살았다. 지금은 최보민으로서 골드니스 여러분들을 만날 수 있다”며 “질문이 좀 부끄럽다. 바빴지만 좋았다”고 활동 소감을 전했다.

특히 보민은 멤버들의 복근 공개 요청에 “저 몸 안 좋아요. 운동을 싫어해요”라고 말한 뒤 복근을 깜짝 공개해 팬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보민은 복근 공개 후 부끄러움에 자리에서 한참을 일어나지 못했다.

한편 골든차일드 첫 번째 단독 콘서트 ‘퓨처 앤 패스트(FUTURE AND PAST)’는 19일까지 이어진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