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스맥심 4인방 강선혜-이예린-꾸뿌-한지나, 맥심 200호 정기구독 한정판 표지 장식

  • 김윤교 기자
  • 승인 2020.01.16 10: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윤교 기자] 글로벌 남성 잡지 맥심(MAXIM) 한국판이 통권 200호를 맞아 내놓은 정기 구독자 전용 한정판 표지가 화제다.

미스맥심 4인방 강선혜, 이예린, 꾸뿌, 한지나가 표지 모델로 참여한 맥심 200호는 “맥심 사람들”을 테마로 그동안 맥심을 200호까지 이끌어온 모델과 스태프들을 하나하나 소개하는 특집으로 구성됐다.

맥심 관계자는 “테마가 ‘맥심 사람들’인 만큼 다른 연예인들보다 독자들이 가장 사랑하는 미스맥심들이 표지로 서는 것이 의미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맥심
맥심

정기 구독자에게만 배송되는 200호 한정판 표지는 미스맥심 4인방의 뒤태를 과감하게 드러냈다.

화보 속 미스맥심 모델들은 새해 파티 폭죽이 터지는 가운데 아슬아슬하게 묶인 레드 벨벳 끈 비키니를 입고 독자들을 향해 도발적인 눈빛을 보내고 있다.

2020년 1월호에는 미스맥심 40인의 인터뷰가 실렸고 맥심 CEO와 포토그래퍼, 에디터, 필진, 맥심 소속의 디자이너, 마케터 등 일반 사무직 직원까지 말 그대로 ‘맥심 사람들’을 총망라하고 있다. 

맥심
맥심

맥심 CEO 유승민 대표이사는 “항상 뒤에서 남을 돋보이게만 해왔던 이 사람들이 200번째 맥심을 가능하게 한 진짜 주역들”이라며 200호 테마를 설명했다.

200호 특집은 특별 부록으로 ‘맥심 카-쎈타 달력’과 미스맥심 김소희와 엄상미의 특별 화보와 브로마이드가 있고, 맥심 편집부가 선정한 분야별 역대 최고의 화보 TOP 10 등의 기획이 실렸다.

맥심
맥심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