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배우 장현성, 유산슬 선배 될 뻔한 사연?…‘준우-준서 아빠의 반전 매력’

  • 이은혜 기자
  • 승인 2020.01.16 08: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해피투게더'에 출연하는 배우 장현성이 트로트 음반 제의를 받았다고 밝혀 제2의 유산슬 탄생에 대한 기대감이 이어지고 있다.

16일 오후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에 출연하는 장현성은 "제가 재석씨를 원래 좋아한다"라며 유산슬의 인가를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해피투게더' 장현성은 유재석을 향해 "어떻게 그런 걸했냐"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 이에 유재석은 "제가 한 것이 아니다"라고 부정했고, 장현성은 "너무 잘 하니까"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KBS2 '해피투게더' 방송 캡처
KBS2 '해피투게더' 방송 캡처

또한 배우 장현성이 트로트 앨범 제안을 받았고, 유산슬의 선배가 될 뻔 했던 사연도 공개된다. 조세호는 장현성의 트로트 가수 활동명으로 '장조림'을 추천했다. 유재석은 '장독대'를 추천하며 웃음을 더했다.

'해피투게더' 장현성은 "KBS에서 (2005년) '부모님 전상서'를 했다. 드라마가 너무 잘 됐다. 매니저가 '지금 노래로 업소 한 번 나가면 큰 돈 번다'고 했다. 그때는 배우들이 그런 걸 좀 했다. 결국에 나중에 알아보니까, 몰래 해서 수익을 나누자는 것이었다"라며 "검은 제안이었다"고 말했다.

장현성은 '해피투게더'에서 유산슬의 '합정역 5번 출구'를 열창하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장현성의 노래를 듣게 된 유재석은 "트로트 왜 안 하냐"고 외치기도 한다.

배우 장현성은 중견 탤런트 양택조의 딸과 결혼해 가정을 꾸리기도 했다. 장현성과 아내 양희정씨는 슬하에 아들 준우와 준서 2명을 자녀로 두고 있다. 장현성은 각종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부인 양희정 씨와 아들 준우, 준서군의 모습을 공개하며 관심을 끌기도 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