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 한석규, “타 메디컬 드라마와 차별점? 병원 밖 이야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배우 한석규와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가 가진 차별점을 고백했다. 

6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홀에서 SBS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유인식 감독, 한석규, 이성경, 안효섭, 김진경, 김원희 등이 출연해 작품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한석규는 다른 메디컬 드라마와는 다른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만의 차별점에 대해 “병원 바깥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어 “그걸 직접적으로 다루는 게 아니라 병원 내의 일을 다른 메디컬 드라마에서 다룬다면 저희는 좀 더 넓게 사람, 의사, 돌담병원을 통해 거듭나는 그런 관계”를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한석규 / SBS 제공
한석규 / SBS 제공

그러면서 한석규는 “또 어려 환자분들을 통해 지금 2020년 현대 사회가 갖고 있는 문제점을 조금 은유적으로 풀어내는 점”이 차별점이라며 “김사부는 점점 노화가 된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SBS 새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 제작 삼화네트웍스)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로, 괴짜 천재 의사 김사부(한석규)를 만나 인생의 ‘진짜 낭만’을 찾아가며, 치열하게 달려가는 내용이 담긴다. 

특히 ‘낭만닥터 김사부 2’는 2016년 대한민국을 ‘낭만 물결’로 뒤덮었던 ‘낭만닥터 김사부 1’의 두 번째 시즌으로 강은경 작가와 유인식 감독, 그리고 한석규가 3년 만에 다시 재회했다는 사실 만으로도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번 시즌에는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 한석규가 김사부로 귀환하면서, 또 한 번의 역대급 ‘레전드 명작’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천문: 하늘에 묻는다’와 ‘우상’ 등 스크린부터, WATCHER(왓쳐) 등 안방극장까지 모두 점령한 한석규는 시즌 1과 마찬가지로 김사부와 최상의 싱크로율을 자아내며 시청자들에게 ‘낭만’을 선사한다.

이성경은 노력형 공부천재 흉부외과 펠로우 차은재 역, 안효섭은 시니컬하고 무표정한 외과 펠로우 서우진 역을 맡아 김사부의 가르침 속에서 의사로, 인간으로 점차 성장하는 모습을 선보인다. 여기에 진경-임원희-변우민-최진호-김민재-윤나무 등 ‘시즌 1’에 출연했던 배우들은 노련미 넘치는, 묵직한 연기력으로 압도적인 존재감을 과시하는 가하면, 김주헌-신동욱-소주연-박효주 등 ‘시즌 2’에 새롭게 입성한 배우들은 신선한 바람을 불어넣으며 폭발적인 연기 열전을 이뤄내 흥미를 높이고 있다.

시즌1 사랑에 힘입어 새롭게 탄생한 SBS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는 오늘(6일) 오후 9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인물관계도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