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백종원의 골목식당’ 거제도 보리밥+코다리찜집, 곤드레밥 명인 재방문… 초심 다시 잡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1월 1일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약 1년 만에 거제도 지세포항을 긴급점검했다. 하지만 SNS에서는 죄다 혹평 일색이었다. 보리밥과 코다리찜은 밥양이 적고, 맛에 대한 혹평이 이어졌다. 사장님은 “곤드레밥만 드시면 밥은 많이 나간다. 코다리찜도 드시면 밥을 대부분 남긴다”고 발언해 백종원 대표를 의아하게 했다.

이어 “곤드레밥만 드시면 밥은 많이 나간다. 코다리찜도 드시면 밥을 대부분 남긴다”며 코다리찜을 먹으면 거의 다 반찬은 안 먹게 된다는 반응도 내놨다. 곤드레밥과 코다리찜을 함께 주문 시 밥과 반찬 양이 적게 나간다는 것이다. 손님이 부족하다고 하면 밥과 반찬은 추가로 나온다고 했다.

제작진 일부는 손님 입장에서 시식했는데 곤드레밥에서 비린내가 나는 모양이다. SNS에서는 ‘핵노맛, 다 남김, 돈 아깝다, 방송 믿지 말자’ 등 혹평이 많았다. 특히 빠금장 맛이 비린 것 같은데 사장님은 조선된장이라며 젊은 사람들 입맛에 안 맞을 것이라고 했다.

사장님은 백종원 대표에게 열무국수와 같은 여름 메뉴 레시피를 부탁한 바 있다. 백종원 대표는 문자를 통해 현재 메뉴를 보강해서 차린 상의 사진을 찍어서 보내라고 했다. 하지만 백종원 대표는 이후 답장을 받지 못했다고 한다.

코다리찜도 양이 부실하고 양념 맛이 이상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오히려 탄 맛도 난다고 하는데 SNS에서는 양념이 제대로 배어 있지 않고, 익어있지도 않고, 차가웠다는 평가가 있었다. 백종원 대표는 당시 다시 맛을 잡기 위해 조리방식과 양념장까지 하나하나 가르쳤다.

대신 먹어본 직원은 원래 양념 맛이 이렇다며 백종원 대표에게 가르쳐준 그대로라고 했다. 씁쓸한 표정을 지은 백종원 대표는 입맛이 다를 수 있다며 직접 시식해보기로 했다. 직접 시식한 백종원 대표는 먼저 “이상하다”는 반응이었다. 같이 시식해본 정인선 씨와 김성주 씨는 싱거운 게 아니라 짜다고 평가했다.

백종원 대표는 코다리 자체가 짜고, 양념은 간이 제대로 안 되어 있다고 평가했다. 코다리는 거의 소금물 수준이라는데 솔루션 당시에는 면 사리를 비벼 먹을 정도로 맛있었다고 한다. 김성주 씨 역시 솔루션 당시 맛보다 수준이 낮아졌다고 했다.

사장님은 백종원 대표에게 “지난 10월부터 손님이 끊겼다”며 외부 사람들이 많은 탓에 지역 사람들이 줄을 서기 싫었다는 말이 많았다고 했다. 백종원 대표는 입소문이 계기일 것이라고 했고, 사장님은 “정성이 덜 들어간 것”이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침묵이 이어지는 동안 곤드레밥이 나왔는데, 제작진 일부가 받았던 양보다 많이 나와 백종원 대표를 또 한 번 의아하게 했다. 아까는 코다리찜을 시켜서 곤드레밥을 적게 줬던 것으로 보인다. 백종원 대표는 “일반 냉면과 후식 냉면 가격이 같은가?”라며 코다리밥 양의 문제를 지적했다.

백종원 대표는 곤드레밥을 보면서 강원도 명인이 가르쳐준 그 맛이 아니라며 식은 채로 나온 빠금장과 뚝배기 된장찌개가 없어진 상도 문제로 지적했다. 그러면서 “손님이 오는 것만으로도 고맙다고 하지 않았나? 초심을 안 잃을 것이라고 했는데…”라며 실망감을 보였다. 그리고 며칠 뒤 곤드레밥 명인이 다시 찾아와 사장님의 초심 잡기에 들어갔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수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