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튜버 유정호, "'제2의 염따' 된 기분" 4100만원 주문폭행…'무슨 일?'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9.12.31 08: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유튜버 유정호가 플렉스 근황을 전했다.

지난 29일 유튜브 채널 '유정호TV'에는 '제2의 염따님이 되어버렸습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이 게재됐다. 함께 공개된 영상에서 유정호는 "나도 오류인지 알았다. 일어나자마자 확인했다가 너무 놀라서 화면이 흔들리는 점 양해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어머니가 만든 화장품을 판매하는 쇼핑몰 사이트에서 금액이 적힌 화면을 바라봤다. 화면에 나타난 주문 건수는 총 1181건으로, 주문 금액만 4106만 8500만원이었다.

유튜브 '유정호TV'
유튜브 '유정호TV'

유정호는 울먹이며 "이게 무슨 일인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오늘 갑자기 문의 문자랑 전화가 하루에 몇천 통이 오길래 꾀를 좀 부렸다"며 "문의가 왔을 때 '품절은 이때쯤 풀린다. 이때즘 확실히 다 만들어진다'며 '그래도 주문할 테면 주문해봐라'라는 생각으로 홈페이지에 품절을 풀어놨다"고 전했다.

그는 "어떻게 말을 해야 할 지 모르겠다"면서 "품절을 풀자마자 지금 5시간 만에 4100만 원치 주문이 들어왔다"고 놀라워 했다. 유정호는 "정말 지금 꿈만 같고 너무 감사한다"며 "문제는 주문 하나당 던질까 말까를 한 번 춰야 하는데 꾀부리려다가 큰일 나 버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2의 염따'님이 된 기분이다"며 "좋은 것도 먹고 좋은 것도 사고 기부 플렉스도 한 번 경험해보겠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