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어서와한국은처음이지’ 119회, ‘불의 나라’ 아제르바이잔의 열정! 위치는? ...호스트 최초 나라 소개 PPT ‘알라베르디’의 직업은? 모델이자 배우, 아제르바이잔 알리는 게 목표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미경 기자]  

26일 방영 된 MBC애브리원 예능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불의 나라 ‘아제르바이잔’에서 온 ‘알라베르디’ 친구들의 한국 여행기가 공개되었다. ‘알라베르디’는 한국생활 6년차로 그의 친구들은 자칭 ‘불의 사나이’라 불리는 아제르바이잔 청년들이다. 알라베르디의 나이는 26살로, 처음에는 정부 초청 유학생 자격으로 한국에 방문하게 되었다고 한다. 현재는 배우이자 모델로 일하고 있으며, 성균관대학교 경영학과를 전공했다. 친한 친구들은 그를 ‘알베’라고 부른다고 한다.

MBC애브리원 예능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 캡쳐
MBC애브리원 예능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 캡쳐

알라베르디는 ‘아제르바이잔’ 사람들에 대해서 “한국 사람들처럼 모르는 사람들에게도 잘 챙겨주고 정이 좀 있는 민족”이라 소개했다. 바로 그 뜨거운 ‘정’을 품은 아제르바이잔의 불꽃 청년 3명이 한국에 왔다. 이들이 가는 곳에는 양보와 나눔이 늘상 동행했다. 심지어 짐 때문에 지하철 자리를 양보하지 못하자 “아주머니 자리 양보 못해서 죄송해요”라고 말하며 죄송함을 표했다. 과연 루슬란, 에민, 무라드가 보여줄 한국 여행 이야기는 어떤 즐거움으로 가득하게 될까.

‘아제르바이잔’의 수도는 ‘바쿠’로 365일 불이 타오르는 ‘불의 나라’이다. 대륙은 유럽에 속하며, 뿌리 깊게 내려온 오랜 역사와 독특한 풍경을 자랑한다. 아제르바이잔은 지리적으로 터키와 러시아 사이에 위치해 있으며, 코카서스 3국이라고 불린다. 특히 석유와 가스 등 지하자원이 풍부해서, ‘불의 나라’라고 불리는 이유이다.

알라베르디의 목표는 한국에서 ‘아제르바이잔’을 최대한 널리 알리는 것이라고 한다. 그는 호스트 최초로 나라 소개 PPT를 준비해왔다. 그는 제작진들에게 20분 동안 쉴틈 없이 나라 소개를 했다. 이렇게나 열정적으로 나라를 알리고 싶은 이유에 대한 질문에 “저는 자기 소개할 때 그냥 유럽사람이에요라고 해요”라고 말하며, 속상함을 언급했다. 알라베르디는 “자랑스럽게 아제르바이잔 사람이라고 얘기하고 싶고, 사람들이 많이 알면 좋겠어요”라고 말했다. 과연 그의 목표가 이뤄질 수 있을까.

MBC애브리원 예능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한국에 처음 와본 외국인 친구들의 리얼한 '한국 여행기'를 통해 '여행' 그대로의 보는 즐거움과 문화적 차이에서 오는 재미까지 동시에 선사하는 '신개념 국내 여행'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김준현, 딘딘, 신아영, 알베르토 몬디가 진행을 담당하고 있다. 본방송은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에 시작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