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스트롯’ 송가인 → ‘유산슬’ 유재석, 트로트의 무한도전?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12.09 10: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서 돌아온 트로트 전성기에 대해 다뤘다.

지난 6일 CBS 표준FM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는 ‘돌아온 북미 말 폭탄, 연말 비핵화 협상 전망(박원곤)’, ‘원내대표 출마 이유와 정국 타개 전략(심재철)’. ‘[초대석] 지금 논어를 읽는 이유(김영민)’ 등을 주제로 진행됐다.

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 캡처
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 캡처

‘백투더컬쳐’ 코너에서는 “송가인과 유산슬”이라는 주제로 김선영·위근우 대중문화평론가가 미스트롯 효과로 인한 트로트 선입견 전환, 중년층이 마음 놓고 즐길 수 있는 콘텐츠, 어린 세대까지 트로트를 접하게 되는 계기가 된 유산슬, 드디어 제2의 전성기를 맞은 트로트 등의 이야기를 내놓았다.

김선영 평론가는 ‘미스트롯’에 대해 “트로트에 가지고 있는 선입견이 상당 부분 많이 바뀌었다. 트로트라는 게 그냥 뭐 분위기를 띄워주는 흥겨운 음악뿐만 아니라 굉장히 다양한 스펙트럼을 가지고 있고 현재에도 계속 진화하고 있는 그런 음악이구라라는 것을 그 프로그램을 통해서 느꼈던 것 같다. 저는 거기에서 사실 트로트의 매력을 좀 재발견했다고 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위근우 평론가는 “엄격한 기준에서라고 한다면 저는 제2의 전성기는 아직은 무리라고 할 수 있는데, 다만 저는 동시대성이라는 게 어느 정도 만들어지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항상 트로트를 부르는 그 정도까지는 가지 않더라도 이제 트로트라고 하는 게 정말 어떤 약간 마이너한 장르가 아닌 지금 이곳에서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고 있는 어떤 좀 상당히 유의미한 수준의 마중물이 되지 않았나 그 정도로 생각을 합니다”고 말했다.

유재석과 김태호 PD가 재회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의 ‘뽕포유 프로젝트’를 통해 탄생된 유산슬에 대해서 김선영 평론가는 “유재석이라는 아이콘 자체가 워낙 전 국민을 약간 대변하는 듯한 그런 소통의, 화합의 아이콘이고 그래서 이게 사실 단기적인 프로젝트로 끝나는 게 아니라 그 예전에 무한도전의 가장 초대형 프로젝트였던 토토가 같은 전 음악 장르가 화합을 했었던 그런 콜라보 프로젝트로 이렇게 확장될 가능성도 충분히 있다”며 기대를 모았다.

앞서 위근우 평론가는 “지금 뽕포유에서도 보여주는 게 유재석 씨가, 유산슬이 아침마당 나오고 그 이후에 굉장히 많은 어린 친구들이 ‘합정역 5번출구’를 부르는 이런 유튜브 영상 같은 것들을 막 편집해서 보여줬다. 그러니까 이제 동시대성을 가지게 된 거죠. 이 사람들에게 어떤 ‘합정역 5번출구’라는 노래, 유산슬이라는 가수라는 것이, 저희야 그냥 이벤트라고 생각하지만 또 어떤 세대들한테는 처음으로 트로트를 접하게 되는 재미있는 계기가 만들어진 것”이라고 분석했다.

CBS 표준FM 아침뉴스 프로그램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는 평일 저녁 6시 2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