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우다사)’ 김경란, 악플 심경 토로 “상처 되는 말은 조심해주길”…전남편 김상민은 누구?

  • 허지형 기자
  • 승인 2019.12.04 13: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김경란이 악플의 고충을 토로한 가운데 전남편에 대한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는 김경란이 이혼에 대해 언급하며 오해가 있다고 털어놨다.

이날 김경란은 “‘거지꼴이 됐다’라고 말한 부분이 이슈가 됐다”면서 “방송 이후 지인들에게 연락이 많이 왔다. 재정적으로 거지가 됐다는 말이 아니었다”라고 말했다.

김경란 / 네이버 tv캐스트
김경란 /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네이버 tv캐스트

이어 “첫 방송부터 보신 분들은 ‘마음이 너덜너덜해졌다’라는 의미를 아실 거다”라고 해명에 나섰다.

또한, 그는 ‘이혼당해도 싸다’, ‘성질이 보통이 아니더라’, ‘저러니 이혼을 당했지’ 등의 댓글로 힘든 상황을 전했다. 그는 “이혼에 대한 선입견이 있을 수 있지만 상처가 되는 말들은 조심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심경을 드러냈다.

KBS 27기 공채 아나운서 출신 김경란은 올해 나이 43세이며 2012년 회사를 퇴사하고 프리를 선언했다. 이후 ‘돈이 되는 보험스토리’, ‘십시일반’, ‘내 몸 사용 설명서’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또한, 그는 지난 2015년 당시 새누리당 국회의원 김상민을 결혼했으나 3년 만에 이혼 소식을 전했다. 두 사람의 이혼 사유는 성격 차이로 알려졌다.

이에 김경란은 최근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 출연해 이혼에 대해 언급을 하면서 많은 화제를 모았다. “이혼해서도 멋지게 살 것이라 주변에서 생각하지만, 완전히 거지꼴이 됐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아울러 새로운 만남에 대해 “겁난다”라며 솔직한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