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식탁의 기사’ 허재X유민상X정호영, 수미의 양념게장 전수 받고 방화동 불꽃백반-익선동 불고기감자채전과 콜라보 개발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2.03 21: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식탁의 기사’ 에서는 허재와 유민상, 정호영이 김수미에게 양념게장을 전수 받고 간편식 개발 도전기가 공개됐다. 

3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식탁의 기사’에서 전 농구 감독 허재, 개그맨 유민상이 정호영 셰프와 함께 간편식 개발 도전을 하게 됐다.

 

KBS2 ‘식탁의 기사’ 방송캡처
KBS2 ‘식탁의 기사’ 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김수미, 허재, 유민상, 정호영, 서효림은 '맛집 내비게이터' 택시기사들이 추천하는 맛집의 핫한 음식을 찾아가서 먹오보게 됐다. 이들은 음식들을 먹어보고 손님들이 가장 좋아하는 최고의 메뉴를 선정하기로 했고 국가에서 지원하는 식품산업단지인 '국가식품클러스터'에 찾아가서 간편식을 만들기로 했다.

간편식 메뉴로는 불고기와 양념게장의 조화가 돋보였던 방화동 기사식당의 방화동 불꽃백반과 색다른 모던 한식 메뉴인 신촌기사식당의 익선동 불고기감자채전을 선정했다.

먼저 허재, 유민상, 정호영은 김수미에게 양념게장 레시피를 전수받고 전라북도 익산으로 떠나게 됐다. 정호영 셰프가 주방을 준비하는 사이에 허재와 유민상은 시장보기를 하게 됐다. 

또 이들은 김수미의 양념게장과 함께 불고기 그리고 낙지를 넣어 불꽃전골과 불고기감자채전을 만들게 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식탁의 기사’는 '맛집 내비게이터' 택시 기사들이 추천하는 맛집의 음식들을 먹어보고 가장 잘 팔리는 최고의 메뉴를 간편식으로 완성해보는 프로그램이다. 

KBS2 에서 방송된 예능프로그램 ‘식탁의 기사’는 화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