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식탁의 기사' 방화동 불꽃백반집 화제, "처음엔 게불백반 이름 바꾼 이유는…"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12.03 10: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식탁의 기사' 방화동 불꽃백반집이 화제다.

지난달 26일 방송된 KBS2 '식탁의 기사'에서는 김수미, 유민상, 허재, 정호영이 방화동 불꽃백반집을 찾았다.

불꽃백반이 등장하고 시선이 한데 모이자 사장님은 "이 음식은 배고프셔도 참아야 더 맛있게 느끼실 수 있다"고 소개했다.

불꽃백반은 돼지 불고기와 양념게장을 섞어 먹는 이색 메뉴로 달콤한 불고기와 매콤한 게장의 환상적 조화가 눈길을 끈다.

고추장과 간장 두 가지 양념이 합쳐져 게장의 매콤한 맛과 불고기의 감칠맛이 더해지면 밥도둑의 신흥 강자 불꽃백반이 완성된다.

KBS2 '식탁의 기사' 캡쳐

두 메뉴를 섞게 된 이유를 묻자 사장님은 "저희는 돼지불백을 거의 매일 먹는다. 식상해서 섞어 넣어보자고 해서 탄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처음에는 게장과 불고기여서 게불백반이었다.(하지만 게불의 이미지가 너무 강해서) 불고기의 불과 꽃게의 꽃을 섞어 불꽃백반으로 하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프로그램에서는 김수미의 예비 며느리 서효림이 깜짝 등장해 김수미와 고부지간의 남다른 캐미를 보여 주어 눈길을 끌었다

KBS2 '식탁의 기사' 는 '맛집 내비게이터' 택시 기사들이 추천하는 맛집의 음식들을 먹어보고 가장 잘 팔리는 최고의 메뉴를 간편식으로 완성해보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