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국 트럼프, 중국 반발에도 '홍콩 인권법' 서명…"나 없었으면 14분 만에 사라졌을 것"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11.28 09: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의 강한 반발에도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홍콩인권법안)에 서명했다. 

2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인권법안에 서명했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성명에서 "나는 중국과 시진핑 주석, 홍콩 시민에 대한 존경을 담아 이 법안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법안은 중국과 홍콩의 지도자와 대표자들이 서로의 차이를 평화적으로 극복해 오래도록 평화와 번영을 누리기를 희망하며 제정됐다"고 설명했다.

톰 코튼 아칸소주 상원의원(공화), 마르코 루비오 플로리다주 상원의원이 발의한 홍콩 인권법은 미국이 홍콩의 자치 수준을 1년에 한 번 평가하고 홍콩의 인권 탄압과 연루된 중국 정부 관계자 등에 대한 비자 발급을 제한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최루탄과 고무탄, 전기충격기 등 집회·군중을 통제하기 위한 일체의 장비를 홍콩에 수출하는 것을 금지하는 '보호법'에도 서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연합뉴스

중국은 홍콩인권법에 대해 국제법 위반이자 내정간섭이라고 강하게 반발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법안에 서명할 경우 강력대응을 예고했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지난 23일 "미국은 자국법에 근거해 함부로 중국 내정을 간섭하고, 중국의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와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훼손하려 한다"며 "이는 유엔헌장과 국제관계 기본 준칙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 시위 사태에 대해 "내가 아니었으면 홍콩에서 수천명이 학살당했을 것"이라며 "시진핑 주석이 무역협상을 망치길 원하지 않았기 때문(에 홍콩 시위를 무력진압하지 않았다)"이라고 말했다.

이어 "만약 내가 없었다면, 홍콩(시위대)은 14분만에 사라졌을 것"이라면서 "우리는 홍콩을 지지한다. 그러나 동시에 시 주석도 지지한다"고 전했다. 

한편, 홍콩인권법안은 미 상원에서 지난 19일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이어 20일 하원에서는 찬성 417표 대 반대 1표로 가결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 전까지만 해도 미 의회를 통과한 이 법안의 서명 여부에 대한 애매한 태도를 보였다. 

그러나 당파를 초월해 상·하원이 모두 강력히 지지한 법안이라는 점에서 트럼프 대통령도 결국 서명을 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인권법에 서명하면서 백악관이 '1단계 합의'에 근접했다는 전망을 밝혀온 미중 무역협상은 어려워질 전망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